본문

생명윤리 관련 일일언론동향 [1월 21일]

롯데손보 유전자 검사 서비스 논란금감원 엄중경고

롯데손해보험이 유전자 검사 서비스 도입 검토와 관련해 논란을 빚고 있다는 내용이 연속으로 보도되고 있는 가운데, 금융감독원이 사실 확인 여부와 함께 경고 조치에 나섰다. 금융감독원은 롯데손해보험의 이런 움직임에 대해 엄중 경고했다고 밝히면서, 유전자 검사와 관련돼 법 위반 사항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도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 및 사진 : https://biz.sbs.co.kr/article/20000047494?division=NAVER

관련기사 : http://www.nibp.kr/xe/board2_3/227157 (롯데손보 고객 유전자 정보 확인 못 해정보제공 동의 안 하면 검사도 못 받아)

 

이번엔 돼지 신장서 첫 체내 이식해 사흘간 기능(종합)

미국에서 유전자를 조작한 돼지의 신장을 뇌사자의 체내에 이식하는 수술이 처음으로 진행됐다고 뉴욕타임스(NYT)AP통신 등이 20(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달 7일 유전자 조작 돼지의 심장 인체 이식 수술이 미국에서 성공한 데 이어 신장 이식도 이뤄지면서 이식 대기자에게 희소식이 되고 있다. 이식 수술 23분 만에 돼지 신장을 통해 소변을 생성하기 시작했고, 이후 77시간동안 정상적으로 기능했다. 이식 과정에 신장 두 개 중 한 개가 손상돼 기능이 다소 약해졌지만 두 개 모두 인체 거부반응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수술 전 연구진은 자체 개발한 조직 적합성 반응 검사로 수술 가능 여부를 미리 파악했다. 수술 성공으로 검사의 유효성도 검증됐다고 연구진은 의미를 부여했다.

기사 및 사진 : https://www.yna.co.kr/view/AKR20220121004151072?input=1195m

 

미 텍사스주, '심장박동법' 시행 이후 1만명 태아 살려

한 생명 보호 단체가 미국 텍사스주에서 심장박동법이 시행된 이후 1만명 이상의 태아를 구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텍사스주에서 태아의 심장 박동이 감지될 경우 낙태를 금지하는 소위 심장박동법이 발효됐다. 태아의 심장은 보통 임신 6주 전후로 감지되기 때문에 응급상황을 제외한 대부분의 낙태를 금지한 것이다. 친생명단체인 텍사스 생명권(Texas Right to Life)’ 대변인은 획기적인 법안이 발효된 이후 1만명에서 13천명 사이의 아기가 죽음에서 구조되었다하루에 약 100명의 생명을 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 https://www.goodnews1.com/news/articleView.html?idxno=403714

    

첨부파일
이미지 2022-01-21 (메인).PNG (783.7KB / 다운로드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