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논문
*정책원 미소장 자료이며 관련 논문 소개 게시판입니다. 게시물 관련링크를 눌러 소속기관에서 열람가능한지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lib@nibp.kr
글 수 46
발행년 : 2018 
구분 : 국내학술지 
학술지명 : 哲學論叢 
관련링크 : http://www.riss.kr/link?id=A105214663 


 인공지능 시대에 있어서 인간에 대한 철학적 성찰 

= A Philosophical Reflection on Human Beings in the era of Artificial Intelligence 

- Focused on the Debates between Kant’s Anthropology and Modern Neuroscience -


  • 저자[authors] 김영례(Kim, Young-Rye)
  • 학술지명[periodical name] 哲學論叢
  • 권호사항[Volume/Issue] Vol.91No.-[2018]
  • 발행처[publisher] 새한철학회
  • 자료유형[Document Type] 학술저널
  • 수록면[Pagination] 105-128
  • 언어[language] Korean
  • 발행년[Publication Year] 2018
  • 주제어[descriptor] 칸트의 인간학,신경과학,인공지능,마음,도덕성,Kant’s anthropology,neuroscience,artificial intelligence,mind,morality



초록[abstracts] 

[과학기술의 급속한 발달로 인해 우리는 대변혁의 시기에 서 있다. 생명공학, 신경과학의 발달은 인간의 정신이나 신체를 조작의 대상으로 삼아서 포스트휴먼의 시대를 예고한다. 신경망 인공지능의 발달은 제4차 산업혁명을 야기하여 우리를 쓸모없는 인간집단으로 만들지도 모른다. 과학이 추진하는 미래는 유토피아인가 디스토피아인가? 논자는 인간의 본질을 통해 이 문제의 실마리를 찾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인간성은 역사과정의 모든 변화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누구인지에 대한 판단을 지탱해준 근간이었다. 인간의 의식은 여전히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 신비한 블랙박스며, 신체의 조작과 개선을 통해 우리의 본질을 잃어서는 안 된다. 그래서 칸트의 인간학을 토대로 인간이 무엇인가를 성찰하였다. 칸트의 인간학에 대한 신뢰성은 뇌 과학의 정보를 통해 뒷받침하였다. 칸트는 마음과 도덕성 그리고 공감의 감정에 의해 우리가 존엄한 인격적 존재로서 사회적 삶을 유지할 수 있다고 한다. 인간이 한낱 사물이 아니라 존엄한 존재인 것은 그가 사적 이익이 아니라 옮음을 근거로 행위 하는 도덕적 존재이기 때문이다. 지금은 공리주의적 손익계산이 아니라 옮음의 기준으로 우리의 미래를 선택해야 할 때이다. 과학기술의 발전은 결코 인간 삶의 가치에 대한 어떤 비전에 의해 추동되지 않는다. 과학기술이 인류의 진정한 발전을 위해 어느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지 호모 사피엔스의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Due to the rapid development of science and technology, we live in the period of great revolution. The development of biotechnology and neuroscience signals the post-human era as an object of manipulation of human mind or body. The development of neural network as artificial intelligence may cause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to make us useless. Is the science future of utopia or dystopia? I think that the human nature gives us a clue to solve this problem. Humanity used to be the basis for maintenance of judgment of our identity, despite all the changes in the historical process. The human mind is still a mysterious black box that does not reveal itself, and we should not lose our essence through manipulation and improvement of the body. Kant’s anthropology was used to reflect on our identity. The reliability of Kant’s anthropology was supported by development of brain science. Kant says that by the emotions of heart, morality, and sympathy, we can maintain social life as a dignified personal being. Man is not a thing but a dignified being because he is a moral being who acts on the basis of rightness rather than private interest. Now is the time to choose our future as the basis of rightness rather than utilitarian profit and loss calculations. The development of science and technology is never driven by the value of human life. The wisdom of Homo sapiens should be used for Scientific technology to advance for the real development of mankind.]



목차[Table of content] 

[한글 요약]  Ⅰ. 머리말  Ⅱ. 인공지능 시대와 문제점  Ⅲ. 인간의 마음  Ⅳ. 인간의 자율성과 존엄성  Ⅴ. 인간의 감정과 공감능력  Ⅵ. 나가는 말  참고문헌  [Abstrac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발행년 조회 수
공지 ! 논문 정보 제공 게시판입니다.   300
46 5 과학 기술 사회 인공지능에 관한 법적 규율방안 / 임경숙 2019  49
45 5 과학 기술 사회 인공지능 로봇에 의한 행정과 국가배상책임제도에 관한 연구/ 이지헌 2018  28
44 5 과학 기술 사회 머신러닝 인공지능과 인간전문직의 협업의 의미와 법적 쟁점 / 설민수 2017  6
43 5 과학 기술 사회 인공지능 기반 자동행정과 법치주의 / 김도승 2019  19
42 9 보건의료 영상정보학: 인공지능-빅데이터-데이터 과학 시대의 영상의학을 위한 새 지평 / 김종효 2019  12
41 5 과학 기술 사회 인공지능과 차별 / 고학수, 정해빈, 박도현 2019  28
40 5 과학 기술 사회 4차 산업혁명 시대 인공지능 기술과 미래 어린이철학교육의 전망 / 김민수 2019  8
39 5 과학 기술 사회 인공지능에 대한 전자인 제도 도입의 필요성과 실현방안에 관한 고찰 / 김진우 2019  11
38 5 과학 기술 사회 스파이크 존즈의 〈그녀〉에서의 인공지능과 몸, 감정, 윤리적 주체의 문제/ 박선화 2018  28
37 5 과학 기술 사회 인공지능 상용화에 따른 성경적 관점의 윤리 가이드라인에 관한 연구 / 이완형 2018  30
36 5 과학 기술 사회 제4차 산업혁명시대 인문사회학적 쟁점과 과제에 관한 연구 / 김진영, 허완규 2018  41
35 5 과학 기술 사회 인공지능 시대의 윤리와 법적 과제 / 김종호 2018  12
34 5 과학 기술 사회 인간과 인공지능의 미래/ 박찬국 2018  36
33 5 과학 기술 사회 인공지능과 철인통치 ― 인공지능(AI)을 활용한 플라톤의 ‘이상 국가(Kallipolis)’ 속 ‘... / 송석현 2018  39
32 15 유전학 기계학습을 통하여 암을 분류하는 유전자 집단 확인 / 임수정 2019  32
31 5 과학 기술 사회 자율주행자동차의 손해배상주체와 입법방향에 관한 연구 / 백문흠 2019  37
30 17 신경과학 인공지능과 상담심리학의 융합방법과 활용 / 최종석 2018  91
29 1 윤리학 인공지능 발달에 따른 윤리학의 필요성 연구 / 이기훈 2018  25
» 1 윤리학 인공지능 시대에 있어서 인간에 대한 철학적 성찰/ 김영례 2018  17
27 5 과학 기술 사회 인공지능(AI)법률서비스에 대한 변호사법 제109조 제1호 적용 여부에 관한 고찰 /이병규 2018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