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생명윤리 관련 일일언론동향 [6월 25일]

여러 생명 살린 장기기증, ‘義死처럼 예우해야7대 도시, 설문 조사

서울, 부산 등 국내 7대 도시 시민 1050명을 대상으로 사후 장기기증에 대한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중 58.1%가 사후 장기기증에 대해 긍정적으로 보고 있었다. 또 생전 장기기증 의사를 등록했어도 가족이 반대하면 실제 장기기증이 이루어지지 않는 현행 제도에 대해 응답자의 절반 이상(52.5%)본인 의사대로 장기기증이 이뤄져야 한다고 대답했다. ‘여러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난 뇌사 장기기증자의 경우 국가유공자, 의사상자에 준하는 예우를 해주는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는 제안에 대해서도 62.9%꼭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한편 우리나라에선 연간 뇌사 추정 환자가 6000여명에 이르지만 이중 450(7.5%)가량이 장기기증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사 및 사진 https://www.chosun.com/national/regional/yeongnam/2021/06/24/RRALENL2UZHOPKXZRFDOMN6EXE/?utm_source=naver&utm_medium=referral&utm_campaign=naver-news

 

국민 44%, '치매' 용어에 거부감'바꿔야 한다'22% 그쳐

보건복지부는 치매 용어에 대한 대국민 인식조사실시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지난달 18~288일 간 만 19세 이상 일반국민 1200명 대상 전화 면접조사로 진행된 이번 조사에서는 치매환자 가족 319명도 포함됐다. 조사 내용은 치매 용어 관련 인식, 치매 대체용어 등이다. 조사 결과 치매 용어에 대해 국민 43.8%거부감이 든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치매 용어 변경에 대해서는 그대로 유지하든지 바꾸든지 무방하다는 응답이 45%로 가장 맣았다. 치매라는 용어를 바꿀 경우 가장 적절한 대체용어는 인지저하증(31.3%), 기억장애증(21.0%), 인지장애증(14.2%) 등이 뒤를 이었다.

기사 : https://view.asiae.co.kr/article/2021062509384392722

보도자료 http://www.mohw.go.kr/react/al/sal0301vw.jsp?PAR_MENU_ID=04&MENU_ID=0403&page=1&CONT_SEQ=366187

 

낙태 표결 앞두고 갈등 폭발한 EU의회로 쏟아진 혐오 메일

인공임신중절(낙태) 관련 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유럽연합(EU) 내 갈등이 커지고 있다. 여성의 자기결정권을 강조하는 이 결의안을 발의한 의원은 혐오 이메일을 받는 등 거센 반대 여론에 직면했다. 이번 결의안의 핵심은 EU 회원국이 낙태에 대한 합법적이고 안전한 접근, 현대적 피임, 가임치료, 출산의료 등을 포함, 모든 성·재생산 건강 및 권리를 침해할 수 없는 인권으로 인식할 것을 촉구하는 것이다. 의사가 자신의 신념에 따라 낙태 수술을 거절할 수 있는 이른바 양심 조항에 대한 비판적 의견도 담겼다. 이는 주로 폴란드나 몰타 등처럼 낙태 수술 접근이 사실상 금지된 국가들에 대한 압박 조치로 해석된다.

기사 :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1062411160001176?did=NA

첨부파일
이미지 2021-06-25 (메인).jpg (32.5KB / 다운로드  12)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