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생명윤리 관련 일일언론동향 [6월 15일]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노인복지관에서도 등록 가능30기관 신규 지정

보건복지부는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결정에 관한 법률'개정으로 30개의 노인복지관을 새롭게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으로 지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신규 지정된 노인복지관은 615일부터 상담사 교육 이수 후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 및 등록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 기사: https://mdtoday.co.kr/news/view/1065596491427144

  - 관련 정보: https://blog.naver.com/konibp/222774180794

 

먹는 낙태약, 약국에서 팔겠다고? 의료계 "위험한 발상"

경구용 임신중절의약품 이른바 '먹는 낙태약'의 국내 도입을 앞두고, 약계가 낙태약 약국 판매에 드라이브를 걸고 나섰다. 의료기관 내로 약물 사용을 제한하는 것이 여성의 자기결정권을 제한할 수 있다는 주장인데, 의료계는 임부의 건강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강력 비판했다

  - 기사http://www.doctor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4969 

 

"죽는 게 두렵다"구글 람다가 쏘아올린 '지각있는 AI' 논쟁

구글이 개발 중인 대화형 인공지능(AI) '람다(LaMDA)'를 둘러싼 기술·윤리적 논쟁이 뜨겁다. 인간의 감정을 읽고 대응하는 수준의 지각 능력을 갖췄다는 구글 엔지니어의 내부 폭로가 나오면서다

  - 기사: https://newsis.com/view/?id=NISX20220614_0001907000&cID=10101&pID=10100

첨부파일
이미지 [메인사진]국가생명윤리정책원.png (43.7KB / 다운로드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