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생명윤리 관련 일일언론동향 [1월 18일]

생체 간이식 공여자 기증 전후 체계적 건강관리필수

생체 간이식 공여자는 기증 전후 체계적인 건강관리가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장기이식센터 이식외과 김종만·조재원 교수 연구팀은 최근 2002년부터 2018년까지 우리나라 생체 간 공여자 12,372명을 전수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생체 간 공여자의 78.5%20세 이상 39세 이하이고, 64.7%가 남자였다. 기증 후 지금까지 관찰 기간 동안 89(0.7%)의 생체 간 공여자가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반적으로 생체 간 공여자의 사망률이 1% 미만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기존 연구보다 낮은 수치다. 연구팀이 사망원인을 분석한 결과, 절반이 넘는 53.9%(48)가 자살이나 교통사고 등 생체 간이식 수술과 관련 없는 외적 요인으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분석됐으며, 나머지 사망원인은 암이 20.2%(18)로 가장 많았다. 연구팀은 간을 비롯해 생체 장기기증은 생명을 살리는 용기 있는 결정이라며 기증자클리닉을 통한 기증 전 철저한 기증 평가, 기증 후 지속적인 추적 관리 등 체계적 건강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 : http://www.docdocdoc.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18909

관련 논문 https://www.journal-of-hepatology.eu/article/S0168-8278(21)02179-6/fulltext

 

뉴저지주, ‘출산 때까지낙태 허용친생명단체들 반발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필 머피 주지사는 13(이하 현지시각) 쉴라 올리버 부지사, 가족계획연맹 알렉시스 맥길 존슨 회장과 생식 선택의 자유법’(Freedom of Reproductive Choice Act)에 서명했다. 이 법안은 모든 개인에게 피임권, 임신을 중단할 권리, 임신을 지속할 권리를 포함한 기본적인 생식 자율권을 명시적으로 보장한다고 밝히고 있다. 또 주에서 자격을 갖춘 모든 의료 전문가가 임신 중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고, 일차 생식 의료 서비스, 임신 중절 서비스, 장기간 피임약 및 호르몬 공급을 포함한 생식 관리를 위한 포괄적 보험을 보장한다. 이는 뉴저지 시민들이 생식 선택의 자유를 완전히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특정 종교를 가진 고용주가 이러한 보험 혜택의 면제를 요청할 수 있는 권리를 인정한다. 친낙태 지지자들은 이 법 통과에 박수를 보냈지만, 친생명운동가들과 종교 지도자들은 공동 성명을 통해 비판했다.

기사 및 사진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45093

 

코로나19 백신 중증이상반응 학생에 최대 1000만원 지원

교육부가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이후 중증 이상반응을 겪었으나 국가 보상을 받지 못한 초··고 학생에게 의료비를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많게는 800명까지 혜택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백신을 맞을 당시 만 18세 이하였던 초··고 학생으로, 접종 후 90일 이내 중증 이상반응이 발생해 국가 보상을 신청했으나 '인과성을 인정되기 어려워' 보상을 받지 못한 경우 지원 대상이 된다. 이상반응을 겪었다면 먼저 질병관리청에 국가보상 신청을 접수하고 절차를 밟아야 한다. 이후 예방접종 피해보상전문위원회 심의 결과 보상에서 제외됨을 통보 받으면 교육부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기사 : https://newsis.com/view/?id=NISX20220118_0001728187&cID=10201&pID=10200

보도자료 https://www.moe.go.kr/boardCnts/viewRenew.do?boardID=294&boardSeq=90415&lev=0&searchType=null&statusYN=W&page=1&s=moe&m=020402&opType=N

 

 

첨부파일
이미지 2022-01-18 (메인).PNG (386.6KB / 다운로드  5)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