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생명윤리 관련 일일언론동향 [10월 13일]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효능 거짓 논문 즉각 철회하라

국정감사에서도 허위·과장 광고 지적을 받은 바디프랜드가 자사 제품의 의학적 효과에 대한 근거로 제시한 논문을 철회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바디프랜드는 임상시험 결과를 지난 20188SCI급 학술지에 발표했다. 이를 토대로 안마의자가 키 성장, 학습 능력 향상 등 의학적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해오다 지난해 7월 검찰 고발 조치도 당했다. 보건복지부도 연구계획서에 대한 승인취소 심의 결과를 연구자에게 통보하고 학술지에도 게재 철회를 요청했으나 현재도 해당 논문은 학술지에 게재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바른의료연구소도 해당 학술지 편잡장에게 논문의 철회를 요청하는 서한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기사 및 사진: http://www.docdocdoc.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15374

 

기업들 백신 미접종 페널티움직임자가격리때 무급 처리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한 달 앞으로 다가온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일부 기업은 자체적으로 사내 방역 조치를 완화하고 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백신 접종 여부를 적용 기준으로 삼거나 미접종자에게 심리적 부담을 주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 자칫 직장 내 백신 갈등이 미국처럼 줄소송으로 비화하지 않으려면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미접종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요구하는 차원을 넘어서 접종을 강요할 경우 오히려 반감을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11013/109675965/1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으로 노인복지관추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 활성화를 위해 노인복지관이 등록기관으로 지정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전국에 설치된 노인복지관을 등록기관으로 지정함으로써 접근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전국에 설치된 노인복지관이 전부 등록기관으로 지정된다면 지금보다 2배 가까이 등록기관이 확충될 수 있을 것이다논의를 통해 사전연명의료제도 인프라가 확대되는 기회가 생기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현재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으로 지정받을 수 있는 곳은 지역보건의료기관, 의료기관, 비영리법인/단체, 공공기관이다.

2021-10-13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PNG

기사 및 사진: http://www.dailymedi.com/detail.php?number=875220&thread=22r01

 

 

 

첨부파일
이미지 2021-10-13 (메인).PNG (123.1KB / 다운로드  1)
이미지 2021-10-13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PNG (41.4KB / 다운로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