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선천성 결함을 가진 체외수정 아기들은 암 위험조차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옴

보조생식 및 출산

등록일  2020.11.18

조회수  123

절대적인 위험은 작지만, 연구결과는 후속연구 촉진

 

코호트연구결과, 체외수정으로 임신한 선천성 결함을 가진 아이들은 자연적으로 임신이 되어 태어난 아이들에 비하여 소아암에 걸릴 가능성이 더 높았다는 연구결과가 국제학술지(JAMA Network Open)에 게재됨.

 

미국 미시건주립대(Michigan State University) 소속 교신저자(Barbara Luke)는 체외수정을 통해 임신하여 주요 선천성 결함이 있는 아이들은 선천성 결함이 없는 아이들보다 암에 걸릴 위험이 거의 6.9배 높았다고 밝힘. 반면 자연임신으로 태어나 선천성 결함을 가진 아기들이 암에 걸릴 가능성은 3.15배 높았다고 함.

 

Luke 연구팀은 배아가 실험실에서 성장할 때 발생하는 후성유전학적(epigenetic) 변화(alterations)가 이러한 인구집단 내에서 선천성 결함과 암을 초래할 수 있는 재프로그래밍(reprogramming)이라는 결과를 낳는다고 제시함.

후성유전학적 변화란 화학적인 구조 내에서 DNA의 염기서열은 바꾸지 않으면서 DNA를 둘러싸고 있는 것을 바꾸는 방식을 말함. 후성유전학과 배아 내 세포의 다양성을 다룬 84일자 해외언론동향 참조 : http://www.nibp.kr/xe/news2/202967

 

Luke체외수정으로 임신한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임신한 대조군(counterparts)과 비교하면 선천성 결함을 가질 위험이 3분의 1 더 높으며, 절대적인 수치는 작지만 소아암에 걸릴 위험도 높다면서 보조생식술연구에서 해결되지 않은 의문으로는 부정적인 결과에 기여하는 것이 부모 측 요인인지 치료로 인한 요인인지가 남아 있다고 밝힘. 두 가지 요인 모두 기여할 가능성이 높으며, 추가 연구는 여전히 정당한 것으로 인정된다고 덧붙임.

 

이 연구에는 참여하지 않은 생식내분비학자(Alan Penzias)는 암의 원인과 예방책에 대한 연구가 우선순위가 높기는 하지만, 체외수정으로 태어난 아기들의 절대적인 암 위험은 작다고 논평함. 그는 다행히도 체외수정으로 태어난 아이들의 압도적인 다수가 건강한 편이라면서 난임치료가 아니면 아이가 없을 가정에 난임치료가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은 헤아릴 수 없을 만큼 크다고 강조함.

 

Penzias는 체외수정 치료의 결과로 후성유전학적 변화가 선천성 결함과 암의 잠재적인 기전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함. 그러나 체외수정을 통해 임신한 연구대상 부모의 나이가 자연스럽게 임신한 부모보다 높았고, 체외수정시술을 받은 사람들은 나이가 들면서 후성유전학적 변경이 축적되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고 언급함.

 

이전에 체외수정과 암 사이의 연관성을 연구한 미네소타대(University of Minnesota) 소아과 교수(Logan Spector)이러한 연구들은 분자 수준의 단서를 찾기 위해 움직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힘.

 

이전 연구는 몇몇 체외수정시술로 소아암 위험이 증가했음을 보여줌. 선천성 결함은 또한 암 위험과 연관이 있음. 하지만 학회 차원에서 체외수정으로 임신한 아이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적은 없음.

 

연구팀은 4개 주(매사추세츠주, 뉴욕주, 텍사스주, 노스캐롤라이나주)2004~2016년 출생신고자료를 선천성 결함등록시스템, 암등록시스템, 국가 차원의 체외수정데이터베이스(보조생식술학회 임상결과보고시스템; SART CORS; Society for Assisted Reproductive Technology Clinical Outcomes Reporting System)와 관련시켜 조사함.

 

연구대상자의 모든 출산은 생식능력과 체외수정으로 분류됨. 아이들은 선천성 결함의 수에 따라 계층별로 분류됨.

 

연구대상자 제외기준은 제태연령(gestational age) 22주 미만이거나 출생 시 체중이 300g 미만인 경우임. 체외수정 코호트 내에는 본인의(autologous) 난자로 바로 수정시켜서 동결한 적이 없는(fresh) 배아를 가지고 임신한 출산 사례만 포함됨. 그러한 조건이 자연임신과 아주 유사하기 때문임.

 

100639명의 아이들이 생식능력이 있는 어머니로부터 태어났고, 52776명의 아이들이 체외수정을 통해 임신됨. 선천성 결함을 가지고 태어난 아이의 비율은 체외수정군이 2.4%, 자연임신군(대조군)1.8%였음. 난임치료를 받을 필요 없이 임신한 부모의 대부분은 18-34세 사이인 반면, 체외수정을 한 부모는 35세 이상이었음.

 

암 위험은 생식능력이 있는 집단과 체외수정 집단 모두에서 선천성 결함을 가진 아이들에게 더 높았음. 염색체와 관련이 없는(nonchromosomal) 결함을 가진 아이들의 암 위험비(hazard ratio)은 자연임신군이 2.07, 체외수정군이 4.04로 나타남. 염색체 결함을 가진 아기 중 암 위험비는 자연임신군이 15.45, 체외수정군이 38.91로 나타남.


20201118_.png

  

다만 연구팀은 특정 선천성 결함-암 조합 위험을 평가할 수 없었고, 소아암 평균 추적기간 약 6년인데 그 기간은 소아암 발생률이 가장 낮은 기간이라는 한계점을 밝힘.

 

기사(사진) : https://www.medpagetoday.com/resource-centers/thrombotic-disease-progress/atrial-fib-and-mortality-risk-concomitant-stroke-vte/2991

저널(도표) : Luke B et al "Assessment of Birth Defects and Cancer Risk in Children Conceived via In Vitro Fertilization in the US" JAMA Netw Open 2020; DOI: 10.1001/jamanetworkopen.2020.22927.

첨부파일
이미지 20201118.png (70.0KB / 다운로드  20)
이미지 20201118_.png (199.8KB / 다운로드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