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가톨릭신문이 만난 사람] 국가생명윤리정책원 김명희(로사) 신임 원장

“우리의 삶 자체가 생명윤리 문제의 집합체”

생명 윤리는 사회의 기본 안전망 지켜지지 않으면 파국에 이를 것
과학 발전 발목 잡는 규제 아닌 생명과 생명 사이의 당연한 도리
윤리 기반 없는 연구 도움 안 돼
대통령 직속 위원회 설치 고무적이나 전문 학자·연구자 양성 시스템 등
관련 분야에 대한 투자 부족 아쉬워
가톨릭교회 ‘생명대학원’ 운영 고무적 생명윤리에 대한 관심 널리 알려지길

‘행동하는 생명윤리 전문가.’ 1월 6일 국가생명윤리정책원(이하 정책원) 신임 원장으로 취임한 김명희(로사·59) 원장을 표현한 말이다. 국가 생명윤리 정책을 제시하는 정책원 사무총장, 국민건강보험공단 전문연구위원 등을 역임한 김 원장은 행동하는 그리스도를 따라 열심히 생명의 복음을 전파한 가톨릭 생명윤리계 대모이기도 하다. 정책원 원장으로 이제 막 한 달을 지낸 김 원장을 만나 생명윤리 분야 정책의 주요 문제점과 해법, 포부 등을 들었다.

가톨릭신문 인터뷰.jpg

-장병일 편집국장(이하 장 국장): 생명윤리 정책은 국가 존립에 꼭 필요하지 않습니까.

▲김명희 원장(이하 김 원장): 네. 생명윤리는 사회 질서를 유지하는 기본 안전망입니다. ‘생명윤리’라 하면 과학 발전의 발목을 잡는 규제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지만, 아닙니다. 여럿이 모여 사는 사회가 지속가능하고 발전하려면 사람과 사람, 생명과 생명 사이에 당연히 도리를 지켜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사회는 결국 파국에 이를 수밖에 없습니다. (이하 생략)

기사 바로가기 :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29934

첨부파일
이미지 가톨릭신문 인터뷰.jpg (228.9KB / 다운로드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