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생명윤리 관련 일일언론동향 [4월 27일]

'이루다'가 쏘아올린 AI 윤리우리 사회를 각성시켰다

지난해 12월 우리 사회를 뜨겁게 달군 이른바 이루다사태는 인공지능(AI) 기술의 부작용과 위험성을 일깨운 도화선이 됐다. 미완의 서비스로 사라진 이루다 이지만 한가지 의미있는 족적을 남겼다. 우리 사회에 AI와 인간이 어떻게 공존해야 하는지에 대한 화두를 던진 것이다. 그동안 인간에게만 적용돼왔던 윤리적, 도덕적 규범의 준수를 AI 마저도 요구받게 된 것이다. AI가 고도화될수록 알고리즘으로 인한 편향성과 차별 논란 역시 피하기 어렵다. 따라서 이를 막기 위한 데이터 사전 필터링과 알고리즘 설정에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한 일각에서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스스로 학습하는 AI의 특성상 개발자가 사회구조적 편견을 완벽하게 걸러내긴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번 이루다 사태로 땅에 떨어진 AI에 대한 사회적 신뢰 수준을 높이는 것이 우선이란 지적도 나오고 있다.

기사 및 사진 :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042213250222243

 

정부, 사유리 같은 '비혼 단독출산' 사회적 논의 추진(종합)

정부가 방송인 사유리처럼 결혼하지 않고 보조생식술을 이용한 비혼 단독 출산에 대한 사회적 논의를 시작한다. 여성가족부는 274차 건강가정기본계획을 발표하고 보조생식술을 이용한 비혼 단독 출산에 대한 연구와 사회적 논의 추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오는 6월까지는 비혼자 보조생식술 시술에 대한 국민 설문조사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정자공여자의 지위와 아동의 알권리 등 관련 문제에 대한 연구와 제도 개선 필요성을 검토할 계획이다.

기사 : https://www.news1.kr/articles/?4288066

보도자료 http://www.mogef.go.kr/nw/rpd/nw_rpd_s001d.do?mid=news405&bbtSn=707750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 국가 관리·지원 '첫발'

보건복지부는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계획에 대한 심의 절차를 개시하고, 이에 대한 신청을 28일부터 첨단재생의료누리집을 통해 접수한다고 27일 밝혔다. 복지부는 심의위원회의 심의 절차가 본격적으로 개시됨에 따라 그동안 의료기관들이 준비 중이던 연구가 활발히 실시될 것으로 예상하고,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의 안전성·윤리성을 제고하기 위한 국가적 관리도 체계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첨단재생의료 분야는 국민건강과 신산업 육성에 기여할 것으로 주목되고 있으나, 한편으로 생명윤리의 준수와 연구대상자의 안전성이 크게 요구되는 영역이기도 하다. 따라서 안전한 임상연구를 위해 심의위원회의 연구계획 적합 판정을 거쳐, 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의 승인을 받아야 하며, 승인된 연구는 안전관리기관(국립보건연구원)의 전산시스템에 등록한 후 모니터링 관리를 받게 된다.

기사 :
http://www.dailypharm.com/Users/News/NewsView.html?ID=275763&REFERER=NP

보도자료 : http://www.mohw.go.kr/react/al/sal0301vw.jsp?PAR_MENU_ID=04&MENU_ID=0403&page=1&CONT_SEQ=365427

 

 

 

첨부파일
이미지 2021-04-27 (메인).jpg (29.4KB / 다운로드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