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언제 장기를 3D 프린팅할 수 있고, 누가 이용할 수 있을까?

과학기술발전

등록일  2022.06.17

조회수  158

 

기사 [When we'll be able to 3D-print organs and who will be able to afford them]

https://edition.cnn.com/2022/06/10/health/3d-printed-organs-bioprinting-life-itself-wellness-scn/index.html

 

만약 의사들이 기증자와 환자의 일치점을 찾고 환자의 몸이 이식된 신장을 거부하지 않는 것을 바라는 대신 환자의 세포를 이용해 신장을 인쇄할 수 있다면 어떨까이러한 일이 10년 이내에 곧 3D 바이오프린팅 기술 덕분에 일어날 수 있다고 Harvard 대학의 Wyss 생물학 연구소 교수 Jennifer Lewis가 말했다. 2019년 연구에 따르면, 장기 바이오프린팅은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하여 여러 세포 유형, 성장인자, 생체물질을 쌓아 자연 그대로의 장기를 모방한 인공장기를 생산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재생의료 유형은 개발 단계에 있으며, 혁신의 원동력은 인간에게 정말로 필요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Lewis는 말했다.  그러나,  온전히 기능하는 바이오프린팅 된 장기가 인간에게 완전하게 이식될 때까지 남아있는 과제가 많다. Lewis는 이 분야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고, 심지어 엄청난 발전이 있음에도 우리는 약 10년 이상 걸릴 것으로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조과정과 FDA 규제 측면에서 많은 요인들이 있다. 결국 우리의 관심은 이 기술이 환자에게 안전한지 확인하는 것이다. 또한 바이오프린팅 장기는 이용 가능한 선택지가 되어야 하며, 환자와 간병인이 비용을 감당할 수 있는지가 문제 되어서는 안 된다.”라고 Atala는 말했다

첨부파일
이미지 [메인사진]국가생명윤리정책원.PNG (43.7KB / 다운로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