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논문
*정책원 미소장 자료이며 관련 논문 소개 게시판입니다. 게시물 관련링크를 눌러 소속기관에서 열람가능한지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lib@nibp.kr
글 수 4,668
발행년 : 2016 
구분 : 학위논문 
학술지명 : 성신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윤리학과 (석사) 
관련링크 : http://www.riss.kr/link?id=T13991520 

좋은 죽음에 대한 윤리적 성찰과 모색 : 니체의 '운명애'와 레비나스의 '타자의 얼굴' 개념을 중심으로



기타서명 Ethical reflection and seeking for the good death : focused on Nietzsche's 'Amor fati' and Levinas's

              'face of the other'
저자 임지연
형태사항 iv, 69 p.; 26 cm.
일반주기 성신여자대학교
              지도교수:이경희
              권말에 참고문헌 및 영문초록 수록
              서지적 각주 수록

학위논문사항 학위논문(석사)-- 성신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윤리학과 2016. 2
발행국 서울
언어 한국어
출판년 2016
소장기관 성신여자대학교 도서관


 
초록
현대인들은 수명이 길어진 만큼 좋은 삶을 살기위해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한다. 그러나 죽음은 일상에서 분리되어 회피의 대상이 되었다. 죽음의 형태가 질병사, 사고사, 자살, 타살 중 어떤 것이든, 평온한 죽음이 될 수 없기 때문이다. 한 사회가 죽음을 어떻게 정의하느냐 하는 문제는 그 사회 구성원 모두에게 큰 영향을 미친다. 본 논문은 좋은 죽음 개념에 대한 윤리학적 성찰을 통해 죽음과 삶은 동떨어진 별개의 것이 아니라, 자신의 삶을 새롭게 인식하게 해주는 계기로서 좋은 죽음의 의미에 대해 재구성을 시도하려고 한다. 나의 삶과 죽음의 가치를 회복하고 나아가 타인에 대한 고려까지 확장시킨다면 죽음회피 현상과 참혹하게 마주하게 되는 죽음의 장면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현대사회에 팽배한 죽음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긍정적으로 전환하고 삶의 가치를 찾아가려는 지점을 니체(Friedrich Nietzsche)의 ‘운명애’ 개념에서, 타인에 대한 윤리적 고려를 레비나스(Emmanuel L?vinas)의 ‘타자의 얼굴’ 개념에서 살펴본다. 니체에 따르면, 세계는 영원히 똑같이 반복되며 여기서 생기는 허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자신이 사랑할 수 있는 운명을 창조할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 인간은 위버멘쉬(?bermensch)가 되어야 한다. 한편, 레비나스는 타인의 존재를 ‘얼굴’로 표현하였다. ‘타인의 얼굴’을 통해 인간이 윤리적으로 행동하도록 호소하고 있다. 본 논문에서 처음으로 이 두 개념을 통합하여 생의 차원에서 좋은 죽음으로서의 ‘윤리적 죽음’의 의미를 도출하려고 시도한다. 결국 좋은 죽음이란 개인의 실존적 의미를 통해 자아실현하고 삶의 방식을 성찰하며, 타인에 대한 윤리적 고려를 포함하는 ‘윤리적 죽음’이다.
좋은 죽음은 곧 좋은 삶을 살았다는 결실이다. 따라서 좋은 죽음의 개념을 생의 차원에서 정립하고 ‘윤리적 죽음’으로 의미부여하는 것은 나의 삶에서 가치를 창조하고, 타인의 삶까지 고려하도록 만들고 나아가 인간성을 회복할 수 있게 해준다.

 
목차
논문개요
Ⅰ. 서론

Ⅱ. 좋은 죽음의 개념 정립을 위한 개관
1. 죽음에 대한 인식과 태도
2. 죽음의 의미와 특성

Ⅲ. ‘운명애’ 와 ‘타자의 얼굴’ 개념으로 본 죽음에 대한 이해
1. 니체의 ‘운명애’
1) 동일한 것에 대한 영원회귀
2) 자유로운 죽음
2. 레비나스의 ‘타자의 얼굴’
1) 자아와 타자의 관계
2) 타자에로의 열망

Ⅳ. 좋은 죽음으로서 ‘윤리적 죽음’
1. 손을 잡은 연대적 동료
2. 인간성 회복 과정으로서 죽음

Ⅴ. 결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발행년 조회 수
공지 ! 논문 정보 제공 게시판입니다.   603
1388 15 유전학 국제 사회에서 유전체 의료의 지적재산권 연구 / 김한나 2015  184
1387 15 유전학 세균 유전체에서 유전 물질의 상호교환에 대한 이해 / 김이환 2016  304
1386 15 유전학 미생물 유전체 염기서열 분석과 약제내성 기작 연구를 위한 유전정보의 활용 / 차선호 2010  377
1385 15 유전학 후생동물의 미토콘드리아 유전체 데이터베이스(Mitome) 구축 및 유용성 검증 / 이용석 2009  312
1384 15 유전학 유전체 정보의 한우 육종 모델 적용에 관한 연구 / 이승수 2013  203
1383 15 유전학 인간 유전체에 관한 윤리 교육 연구 / 정은경 2004  79
1382 15 유전학 전유전체 서열 기반 한국인 참조 변이체 분석 연구 / 박선혜 2016  204
1381 15 유전학 유전체 서열 조합을 위한 차세대 염기서열 자료의 k-mer 분석 / 김민선 2015  441
1380 1 윤리학 과학기술시대에서 새로운 윤리학 근거짓기 / 이재성 2011  117
1379 2 생명윤리 생명윤리학의 탄생: 의학과 생명과학, 철학에 말을 걸다 / 김상득 2014  326
1378 20 죽음과 죽어감 환경윤리학에서의 사회생물학적 접근의 한계와 가능성 / 노희정 2012  185
1377 1 윤리학 도덕적 자연주의와 나쁜 것의 윤리학 : 니체 윤리학의 자연주의적 재구성 / 전경진 2012  328
1376 2 생명윤리 영미권의 생명의료윤리학, 어떻게 볼 것인가? : 응용윤리학적 접근법을 비판하며 / 정준영 2008  211
1375 2 생명윤리 생명의료윤리학의 덕으로의 이행 / 김진경 2004  188
1374 1 윤리학 도덕철학에서 왜 다시 덕이 문제인가 : 아리스토텔레스와 매킨타이어의 덕 윤리를 중심으로 / 김지윤 2015  1273
1373 20 죽음과 죽어감 유비쿼터스시대의 윤리적 행동에 관한 연구 : 과학기술문명사회의 공유와 감시체제를 중심으로 / 이지향 2015  152
1372 2 생명윤리 샌델의 생명윤리에 관한 법철학적 고찰 / 박성민 2015  266
1371 1 윤리학 본회퍼 『윤리학』 에서 자연적 생명의 권리에 대한 연구 / 김영수 2015  246
1370 1 윤리학 덕윤리 중심의 중학교 도덕교육제안 / 김승현 2015  182
» 9 보건의료 좋은 죽음에 대한 윤리적 성찰과 모색 : 니체의 '운명애'와 레비나스의 '타자의 얼굴' 개념을 중심으로 / 임지연 2016  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