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논문
*정책원 미소장 자료이며 관련 논문 소개 게시판입니다. 게시물 관련링크를 눌러 소속기관에서 열람가능한지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lib@nibp.kr
글 수 4,668
발행년 : 2018 
구분 : 국내학술지 
학술지명 : 철학·사상·문화 
관련링크 : http://www.riss.kr/link?id=A105674898 

동물의 도덕적 지위에 대한 칸트의 입장


  • 저자[authors] 김학택

  • 학술지명[periodical name] 철학·사상·문화

  • 권호사항[Volume/Issue] Vol.27No.-[2018]

  • 발행처[publisher] 동국대학교 동서사상연구소

  • 자료유형[Document Type] 학술저널

  • 수록면[Pagination] 42-57

  • 언어[language] Korean

  • 발행년[Publication Year] 2018

  • 주제어[descriptor] 도덕적 지위, 도덕적 주체와 객체, 목적론적 자연관, 직접적 의무, 의무와 권리, Moral Standing, Moral Subject and Object, Teleological Nature View, Direct Duty, Means and Ends



초록[abstracts] 

[동물의 도덕적 지위에 대한 전통적 입장은 그들의 도덕적 지위를 인정하지 않았다. 동물은 단지 인간과의 관계에서만 고려되는 간접적인 고려대상일 뿐이다. 이것이 우리가 지금까지 동물의 복지에 무관심했던 이유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칸트가 이러한 전통적 입장을 대변하고 있다는 것이 일반적인 시각이다. 그러나 칸트는 자연의 모든 존재를 내적 합목적성에 따라 목적을 가지는 것으로, 그리고 외적 합목적성에 따라 자연 전체가 수단과 목적의 관계를 가지는 통일적인 체계로 바라본다, 자연의 모든 존재는 그 자체로 목적을 가지는 존재로서 본래적인 선을 가진다. 이것은 인간이 자연의 모든 존재에 대해 직접적 의무를 가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칸트가 부정했던 비합리적 존재에 대한 직접적 의무는 권리문제를 수반하는 ‘어떤 사람에게 어떤 것을 해야 할 의무’(a duty to someone to do something)이다. 그는 비합리적 존재에 대한 ‘어떤 것을 해야 할 의무’(a duty to do something)를 부정하지 않는다. 칸트의 목적론적 자연관은 이것을 강력하게 뒷받침한다. 칸트는 동물, 정확하게 말하면, 비합리적 존재의 도덕적 의미나 지위(moral standing)도, 그들에 대한 직접적 의무도 부정하지 않는다. 그의 주된 관심은 도덕적 중요성을 가지는 합리적인 도덕적 주체의 행위에 있다. 또한 그는 그들의 행위에 지침이 되는 도덕 규칙과 원리에 집중하여, 궁극적으로 합리적인 도덕적 주체의 목적 실현에 관심을 두고 있을 뿐이다. 합리적인 도덕적 주체의 목적 실현은 다른 존재에 대한 잔혹한 취급을 결코 용인하지 않는다., The traditional position on animal moral standing did not acknowledge their moral standing. Animals are indirect moral objects to be considered only in relation to humans. This is why we have been indifferent to animal welfare so far. It is common sense that Kant represents this traditional position. However, in Kant's view of nature, beings of nature have theirs own ends according to its inner purposiveness; also, according to its outer purposiveness, nature as a whole has a unified system which has the relation between means and ends. Every being in nature has its own intrinsic end because it is a purposeful existence by itself. This means that humans have a direct duty to non-rational beings. The duty Kant denies to non-rational beings is merely 'a duty to someone to do something'. It brings about the problem of rights. He does not deny 'a duty to do something' to non-rational beings. Kant does not deny the moral standing of non-rational beings, nor does he deny the direct duty to them. He also does not deny their intrinsic good. What he denies is only their moral significance. Kant's main concern lies in the act of a moral subject or agent with moral importance. He focuses on the act and motive of the moral subject, and on the moral rules and principles that guide their actions. Ultimately he concerns the world in which rational beings realize their ends. In Kant, animals, i.e. non-rational beings, have no moral significance, but have moral standing as objects to be morally considered.]


목차[Table of content] 요약문   1. 서론   2. 동물에 대한 전통적 입장과 칸트   3. 칸트의 자연관과 동물의 지위   4. 수단적 존재로서의 동물의 지위   5.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발행년 조회 수
공지 ! 논문 정보 제공 게시판입니다.   286
4308 12 낙태 여성을 힘들게 하는 건 낙태가 아니라, ‘낙태죄’다 / 윤정원, 홍정훈 2018  14
4307 9 보건의료 국산의약품의 해외 시장진출을 위한 인·허가제도 연구-태국 / 윤근영 권진원 이의경 2018  21
4306 9 보건의료 소아환자의 얼굴인식을 통한 맞춤형 치료정보 제공 서비스 연구 / 양준모 채옥삼 2018  11
4305 18 인체실험 초대받은 임상시험 / 송화선, 박범순 2018  36
4304 23 연구윤리 연구윤리와 연구부정행위에 관한 교육 / 송동수 2018  10
4303 22 동물복지 우리나라 동물실험절차에 대한 법제의 검토- 미국과의 비교를 통한 기준의 적정성을 중심으로 - / 백경희, 강병우 2018  28
4302 5 과학 기술 사회 인공지능 등 정보기술을 통한 법의 기술적 구현 과정의 혁신 / 박상철 2018  15
4301 12 낙태 68년 이후 프랑스 여성운동과 낙태 합법화 / 민유기 2018  33
» 22 동물복지 동물의 도덕적 지위에 대한 칸트의 입장 / 김학택 2018  279
4299 9 보건의료 공공보건의료체계 발전 방안에 대한 상대적 중요도 분석 / 김유호 2018  1
4298 12 낙태 온라인 기반 낙태 이슈 변화 분석 / 김찬우 2018  11
4297 9 보건의료 지능형 헬스케어 플랫폼 산업 및 국제 표준화 동향 / 김양중 2017  3
4296 12 낙태 “낙태의 윤리에서 의무 윤리의 한계와 덕 윤리의 시사점” 에 대한 토론 / 김성한 2018  14
4295 18 인체실험 임상시험·의학적 연구와 관련한 국가·기관 위원회 구성의 문제점 및 시험자·의뢰자에 대한 실효적 형사 처벌 필요성 / 김성룡 2018  11
4294 5 과학 기술 사회 빅데이터의 안전한 활용을 위한 데이터 샌드박스에 관한 연구 / 김배현, 권영일 2018  15
4293 17 신경과학 신경과학 시대의 규범윤리학 : 도덕적 설명은 도덕적 정당화를 대체할 수 있는가?/김남주 2018  14
4292 5 과학 기술 사회 초연결사회의 도래와 빅데이터 -법제도적 개선방안을 중심으로- / 장완규 2018  28
4291 5 과학 기술 사회 「규제 샌드박스(Regulatory Sandbox)」 정책 동향 및 시사점 / 최해옥 2017  39
4290 2 생명윤리 작업치료사의 생명윤리의식에 관한 조사연구 / 사공봉, 이하영, 전병진 2018  32
4289 20 죽음과 죽어감 요양병원 근무자의 호스피스 완화돌봄 지식과 인식, 임종돌봄 태도, 죽음에 대한 인식이 임종돌봄 수행에 미치는 영향 / 박미라, 제남주 2018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