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논문
*정책원 미소장 자료이며 관련 논문 소개 게시판입니다. 게시물 관련링크를 눌러 소속기관에서 열람가능한지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담당자 : 02-737-6008
글 수 4,668
발행년 : 2018 
구분 : 국내학술지 
학술지명 : 한국교수불자연합학회지 
관련링크 : http://www.riss.kr/link?id=A105581941 



낙태(落胎)(죄(罪))와 불교(佛敎)의 생명관(生命觀)

= The View of Abortion and the Life of Buddhism



  • 저자[authors] 이규호 ( Lee Kyu-ho )
  • 학술지명[periodical name] 한국교수불자연합학회지
  • 권호사항[Volume/Issue] Vol.24No.2[2018]
  • 발행처[publisher] 사단법인 한국교수불자연합회
  • 자료유형[Document Type] 학술저널
  • 수록면[Pagination] 51-65
  • 언어[language] Korean
  • 발행년[Publication Year] 2018
  • 주제어[descriptor] 낙태와 불교, 낙태죄와 불교, 낙태와 불교의 생명관, 낙태죄와 불교의 생명관, 낙태죄 존폐와 불교, The View of Abortion and the Life of Buddhism, The View of Abortion and Buddhism, The Abortion and Buddhism, Abortion and Buddhism, The Abortion and Religion.



초록[abstracts] [낙태논쟁의 핵심은 (태아의) 生命權과 (임부의 자기) 決定權(행복추구권)에 있다. 낙태를 反對하는 입장에서는 종교적 신념에서 출발하여 태아의 생명(존중)권을 언급한다. 반대로 낙태를 贊成하는 입장에서는 출산으로 직접 고통을 겪을 여성의 입장을 현실적인 문제로 접근하고자 한다. Schopenhauer는 일찍이 섹스는 남녀의 문제이지만 임신과 출산은 여자의 문제라고 강조한 바 있다.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여성과 태아는 상호 의존하여 독립할 수 없다는 점이다. 태아가 생존하기 위해서는 임신한 여성의 신체상황에 완전히 의존해야 한다. 따라서 태아의 생명권을 사람의 생명권과 동일하게 볼 수 없게 되는 것이다. 내용을 정리하면, 첫째, 태아의 생명을 살생하는 것은 큰 악업이므로 고의적인 낙태는 원칙적으로 허용하면 안 된다는 생각이다. 다만 태아의 생명권이 사람의 생명권과 동일하다고 할 수는 어렵기 때문에 임신의 지속이 모체의 건강을 심각하게 해치거나 해칠 우려가 있는 경우에는 엄격한 요건을 갖춘 경우에만 낙태할 수 있다고 본다. 둘째, 원칙적으로는 낙태를 금지하지만, 풍진 등 급성전염병 · 유전적 정신장애 등의 경우에는 전문의의 판단을 받아서 임부의 행복추구권을 위한 자기결정권이 존중되어야 한다는 생각이다. 셋째, 강간이나 준강간 등의 경우에 특히 소정의 상담을 거쳐서 임부의 자기결정권이 존중되어야 한다고 본다.,


The core of the abortion debate lies in the right of life (the fetus) and the right of decision (the right to pursue happiness). From an anti-abortion standpoint, it refers to the life (respect) of the fetus, starting from religious beliefs. On the contrary, from the standpoint of abortion, the woman who will suffer directly from childbirth tries to approach the situation as a realistic problem. Schopenhauer emphasized earlier that sex is a problem of men and women, but that pregnancy and childbirth are women's problems. What is important here is that women and fetuses can not be independent of each other. In order for a fetus to survive, it must rely entirely on the physical condition of the pregnant woman. Therefore, the right to life of the fetus can not be seen the same as the human right to life. In summary, first, it is a big hurdle to kill the life of the fetus, so the idea is that we should not allow deliberate abortion in principle. However, since it is difficult to say that the right to life of a fetus is the same as the right to life of a human being, if the continuation of pregnancy seriously harms or damages the health of the mother, it can be aborted only when strict requirements are met. Second, in principle, abortion is prohibited, but in the case of acute infectious diseases such as rubella, genetic mental disorder, etc., it is thought that the right of self-determination for the right to pursue happiness of a pregnant woman should be respected in the judgment of a specialist. Third, in the case of rape or semi - rape, the self - determination power of the pregnant woman should be respected through a certain consultation.]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발행년 조회 수
공지 ! 논문 정보 제공 게시판입니다.   251
4248 8 환자 의사 관계 사과법(Apology Law)의 입법동향 및 관련 쟁점 /이로리 2018  18
4247 2 생명윤리 중등 도덕과 생명의료윤리교육에 대한 비판적 검토/김상돈 2006  5
4246 2 생명윤리 생명윤리와 소통(疏通)의 문제 : 황우석 스캔들에서 얻은 교훈/맹광호 2007  7
4245 1 윤리학 인공지능 시대에 있어서 인간에 대한 철학적 성찰/ 김영례 2018  8
4244 15 유전학 한국과 프랑스 생명과학교사들이 가지는 사람의 사회적 행동에 대한 유전자 결정론적 인식의 차이/서혜애 외 2018  14
4243 15 유전학 GMO 연구 개발 상업화 동향/김태산 2018  18
4242 10 성/젠더 불임의 시대, 생명상실에 대한 징후의 서사 / 송은정 2018  11
4241 22 동물복지 동물복지 인증 제품에 대한 탐색적 연구/ 윤지영 김가람 정순희 2018  34
4240 15 유전학 바이오경제 시대에 대응한 생명공학 육성 법제 정비방안 / 윤종민 2018  12
4239 17 신경과학 정신건강복지 관련 법제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성중탁 2018  15
» 12 낙태 낙태(落胎)(죄(罪))와 불교(佛敎)의 생명관(生命觀)/이규호 2018  20
4237 17 신경과학 정신건강복지법과 지역사회 정신건강서비스 /김혜연 2018  9
4236 17 신경과학 상담심리학의 현재와 미래과제 /이상민 외 2018  11
4235 15 유전학 뇌전증의 유전적 진단 / 이윤정 안주희 권순학 황수경 2016  12
4234 17 신경과학 정신건강 증진과 자살예방을 위한 ICT 융합 국내외 사례 연구/김호경, 신동희 2015  5
4233 20 죽음과 죽어감 소아청소년 호스피스.완화의료 / 강경아 황애란 2012  55
4232 20 죽음과 죽어감 청소년 후기 말기 암 환자의 정서적·영적 돌봄을 위한 의미요법 CD 프로그램 개발 /강경아 외 2009  18
4231 20 죽음과 죽어감 생애말기 환자의 커뮤니티 케어에 대한 연구 /김수정 2018  34
4230 20 죽음과 죽어감 간호대학생의 생명의료윤리의식과 윤리적 가치관이 심폐소생술금지 태도에 미치는 영향/김미연, 문미영 2018  30
4229 20 죽음과 죽어감 가족 구성에 따른 호스피스 완화의료 말기암환자의 특성/박상미 외 2018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