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동결난자 폐기는 여성들이 사용하지 않는 난자를 기증할 것을 촉구함

보조생식 및 출산

등록일  2021.01.11

조회수  203

점점 더 많은 여성이 사회적인 이유로 임신출산을 미루고 그들의 난자를 동결했다가, 결국 사용하지 않아 폐기하면서, 낭비를 초래한다는 호주 연구결과가 저널(BMJ Ethics)에 실림.

 

현재 추정치에 따르면 난자를 동결한 이후 실제로 그것을 사용하는 사람은 5분의 1 미만이라고 함. 연구팀은 임신하기 위해 기증자의 난자를 필요로 하는 여성이 늘어나면서(해외에서 공급되는 경우도 늘어나면서), 더 이상 동결난자를 필요로 하지 않는 여성들이 그 난자를 기증할 것을 고려하도록 권장하고 있음.

빅토리아주 내에 난자를 동결보관한 여성은 현재 4048명이며, 2019년 대비 30%나 증가한 수치임. 이들 중 지난해 난자를 사용하려고 의료기관을 방문한 여성은 159, 3.9%에 불과함.

 

멜버른대(University of Melbourne) 소속 교신저자(Alex Polyakov)는 낮은 동결난자 사용률이 윤리적인 우려를 야기했고, 여성들이게 이 과정이 비용-효과성을 제한했다고 설명함.

 

난자 동결은 비용이 많이 드는 과정이기 때문에, 동결된 난자를 보관하고는 있지만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은 여성들이 이미 사용을 완료했거나 더 이상 장래에 사용하기를 원하지 않는 경우, 난자를 기증하고 동결에 소요된 실비를 보상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는 기증난자의 공급을 증가시키고, 해외로 난자를 구하러 가는 여성을 줄일 수 있으며, 동시에 동결된 난자가 폐기되는 건수도 줄여, 그 과정의 비용효과성을 향상시킬 것입니다.”

 

연구팀은 난자동결과 기증난자가 필요한 여성들의 두 가지 치료가 양측 당사자 모두에게 이득이 되도록 결합될 수 있는지를 탐색하기 위하여 서술적 고찰(narrative review)을 수행함.

 

호주에서는 난자, 배아 등 인간으로부터 유래한 조직을 사거나 파는 행위는 불법임. 난자를 기증한 여성은 실비를 보상받을 수 있지만, 익명의 기증은(수혜자가 기증자가 누구인지 모르는 경우) 매우 드묾.

 

연구팀은 자국 내 난자기증의 부족이 많은 여성들이 돈을 주고 난자를 구입할 수 있는 규칙과 규정이 느슨한 외국으로 여행하는 상황을 초래한다고 분석함.

 

이는 생식의료관광(reproductive tourism)’이라고 불리며, 윤리적, 재정적, 법적으로 상당한 쟁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기증자뿐만 아니라 수혜자도 착취와 사기로부터 보호받지 못합니다. 더욱이 지난해부터는 코로나19 감염병 대유행으로 인하여 기증된 난자를 얻는 방안이 심각하게 제한되었습니다.”

 

연구팀은 난자를 기증하는 것이 양측 당사자 모두에게 이득이 될 것이며, 윤리적으로 용인가능하고, 법적으로도 허용가능하고, 현재 호주 내의 난자기증 관행과도 부합한다고 말함.

 

호주 내에서 기증된 난자의 광범위한 이용가능성이 기증한 여성들과 난임부부들에게 큰 이득이 될 가치 있는 목표라는 점에 동의하지 않을 사람은 거의 없을 것입니다. 이러한 이중 방식은 사회적인 난자 동결에 대한 접근의 폭을 넓히게 해줄 것이며, 특히 비용 때문에 난자동결을 고려하지 못하는 젊은 여성들에게 더욱 그렇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가족을 꾸리기 위하여 기증난자를 간절하게 원하고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기증난자를 이용할 가능성을 높여준다는 것입니다. 이 방식은 어떠한 재정적인 유인책도 제공되지 않고 발생한 실비만 보상되어 기증자의 비용 회수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현재의 난자기증과정에도 부합합니다.”

 

기사 : https://www.miragenews.com/frozen-egg-wastage-prompts-calls-for-women-to-donate-unused-eggs/

사진 : https://about.unimelb.edu.au/newsroom/news/2021/january/frozen-egg-wastage-prompts-calls-for-women-to-donate-unused-eggs?utm_source=miragenews&utm_medium=miragenews&utm_campaign=news

저널 : https://jme.bmj.com/content/early/2021/01/04/medethics-2020-106607

첨부파일
이미지 해외언론동향_20210111.png (143.5KB / 다운로드  32)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