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언론동향
해외언론동향 내용 담당 : 배아정책연구팀 02-737-8452
게재 일자 : 2019-08-21 
키워드 : 신경외과 수술, neurosurgery, 도덕적인 괴로움, moral distress, 최선의 이익, best interest, 사전의료지시서, advance directive, 연명의료, life-sustaining treatments, 삶의 질, quality of life, 호스피스, hospice care, Journal of Surgical Education 

신경외과 수술을 하더라도 의미 있는 회복 가능성이 점점 줄어드는 경우 수술은 환자의 최선의 이익에 부합할까?”

 

한밤중에 다른 병원에서 환자가 전원됨. 그는 몸이 뻣뻣해진 노인이었음. 말을 할 수 없었고, 몸의 오른쪽을 움직이지 못했음. 왼쪽 팔과 다리는 가만히 있지를 못하고 계속 움직이면서 정맥주사, 산소공급, 심전도 선을 잡아당겼음.

 

환자는 본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았고, 담당의사인 필자가 권하는 수술에 동의하지도, 거부하지도 않았음. 하지만 불과 몇 시간 전만 해도 환자는 정상이었음.

 

구급차에 환자와 동행한 환자의 아내는 알고 보니 치매였음. 그녀는 환자의 복용 약물과 의학적인 문제를 거의 몰랐고, 심지어 그가 혈액응고를 막는 약물을 복용한다는 것조차 몰랐음. 일단 환자가 몇 시간동안 급격히 쇠약해진 것을 감안하여 수술실로 데려감. 두개골절제술(craniotomy)은 잘 되었고, 환자는 순조롭게 회복되는 것 같았음.

 

하지만 환자는 수술 후 이틀 동안 거의 나아지지 않았음. CT 촬영을 해보니 두개골절제술로 혈액을 제거한 부위에 혈액이 다시 차 있었음. 이는 경막하혈종(subdural hematoma) 두개골절제술의 합병증으로 알려져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실패라고 느꼈음. 가장 쉬운 방법은 환자를 다시 수술실로 데려가는 것이었음. 하지만 그 쉬운 방법이 옳은 것일까?

 

미국 보스턴대교구(Archdiocese of Boston)2주 전 개최한 완화의료학술대회에서는 신경외과에서 겪는 도덕적인 괴로움을 다룬 연구에 대하여 논의함. 연구결과는 Journal of Surgical Education에 실림.

 

연구진은 신경외과 전공의들을 대상으로 초기 치매이면서 혈액응고방지약물을 복용하고 있고 신경학적 검진결과가 나쁜 경막하혈종 환자의 수술 결정에 대하여 이메일로 인터뷰함.

 

두개골을 열고 뇌를 압박하는 혈전을 제거하는 비교적 간단한 수술은 극적인 효과를 나타낼 수 있음. 내 환자들 중 많은 수는 탁월하게 회복됨. 동시에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신체적인 욕구도 스스로 해결할 수 없어서 요양원에서 살아야 하는, 삶과 죽음의 사이에 있는 혼수상태로 차츰 쇠약해지는 환자도 상당수 있음.

 

수술의 결과를 예측하는 것은 어렵기 때문에 수술을 할지 말지 선택하는 것은 의사에게 도덕적인 괴로움을 안기는 경우가 많음. 환자를 대신하여 말할 수 있는 잘 아는 가족이나 명확하게 작성된 사전의료지시서가 있다면 의사에게 도움이 됨. 하지만 환자가 구급차로 혼자 실려 오거나 가족들이 환자의 위기상황(임박한 죽음이나 장애)을 잘 모르는 경우도 너무 잦음.

 

필자는 수술여부를 직감으로 결정하지만, 마음속에는 항상 의심이 남음. 잘못하는 것이면 어떻하지? 의미 있는 회복 가능성이 점점 줄어들면 환자가 수술을 받는 것이 본인의 최선의 이익일까? 하지만 이 기회조차 잡지 않으면 환자는 죽게 될 것임. 그 선택은 항상 갈등이 얽혀있고, 우리 스스로 하며, 때로는 위기가 응급이기 때문에 극심한 시간 압박도 받음.

 

연구결과 인터뷰에 참여한 62명 중 87%가 본인이 동의하지 않는 수술에 참여한 적이 있다고 함. 수술이 환자의 목표와 일치하는지를 질문하자 3분의 1이 모른다고 답함.

 

연구진은 많은 신경외과 의사들이 10명을 수술하면 적어도 1명은 수술 후 좋아질 수 있다고 가정하여 수술하고 있다면서 반면 환자들은 나이가 많고 병든 경우 수술 결과가 좋지 않을 가능성을 감안하여, 비교적 간단한 수술임에도 기술적인 이유보다는 윤리적인 이유로 불편하게 느꼈다고 밝힘.

 

외과의사들은 신경외과 수술의 기술적인 측면에 대해서는 잘 훈련을 받았지만 환자와 가족과 의사소통하는 것에는 서툰 것으로 나타남. 그들은 연명의료의 중단이나 유보를 논의하는 것에 대해서는 훈련을 거의 받지 않았으며, 감독 없이 논의하는 경우도 있었음.

 

연구진은 노인의 30% 정도가 의사결정능력이 없는 상태로 사망한다는 점을 지적함. 환자에게 물어본 경우 환자의 90%는 본인의 연명의료에 대한 선호를 사전의료지시서로 작성한다고 함. 그러므로 의사는 반드시 물어봐야 함.

 

이러한 내용은 필자에게 크게 다가옴. 또한 필자에게 앞으로 환자를 위한 의사결정의 기초가 되는 틀을 제공함. 동료들이 필자와 같은 의심을 품고 고군분투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자 안심이 되었고, 의사결정 및 의사소통 기술에 필요한 관점을 얻게 됨. 환자와 가족의 입장에서 결정하는 것은 중요하며, 그들의 미래에 대한 두려움과 희망을 이해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것임.

 

위와 같은 이야기를 마음에 새기고 경막하혈종 재수술을 앞둔 환자의 딸, 사위와 의논함. 이후에 환자의 아내와도 함께 이야기를 나눔. 환자가 수술 후 별로 나아지지 않았고, 수술을 할 수는 있지만 환자가 독립적으로 생활할 수 있을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설명함. 필자는 의사로서 환자의 앞으로의 삶의 질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가짐. 환자의 딸은 환자가 재수술을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함. 환자는 아내를 돌보며 매우 독립적으로 살아왔고, 아내는 환자의 상황을 관리할 수 없을 것이라는 것을 알았기 때문임.

 

시간이 흐르면서 재수술은 환자의 이익을 지키지 못하며, 심지어 침해할 것이라는 점이 필자에게 명확해짐. 환자의 가족과는 논의의 중심을 호스피스완화의료로 변경함. 가족들은 환자가 편안하해지고, 집 근처로 전원되기를 바람. 모두가 그를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라는 점에 동의함.

 

논의가 끝나갈 때 가족들은 본인들이 환자를 대신하여 이렇게 선택할 수 있도록 도와준 것에 대하여 감사하다고 말함. 이후 완화의료팀에 협진을 의뢰했는데, 완화의료팀은 능수능란하게 환자가 집 근처 병원 호스피스병동에 입원할 수 있게 해줌. 환자의 죽음이라는 이 결과는 우리가 바란 것은 아니었지만 우리 모두에게 옳다고 느껴짐.

 

필자는 나중에서야 슬픔은 느끼지만 도덕적인 괴로움은 더 이상 느끼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음. 환자를 재수술하려고 계획했을 때 절실하게 느꼈던 괴로움이 풀린 것임. 죄책감과 실패라는 감정은 환자보다는 의사와 더 관련이 있었음. 재수술은 필자를 더 기본이 좋게 만들었을지는 모르지만, 환자의 이익에 부합하지는 않았을 것임.

 

도덕적인 괴로움으로 인한 불안감은 도덕적인 온전함(integrity)에서 오는 평정심으로 바뀜. 환자의 가족과 만나면서 얻은 통찰은 앞으로 비슷한 상황에 직면할 때 필연적으로 도움이 될 것임.

 

기사 및 사진 : https://www.nytimes.com/2019/08/15/well/live/moral-distress-in-neurosurgery.html

저널 : https://www.sciencedirect.com/science/article/abs/pii/S1931720419301369?via%3Dihub

완화의료학술대회 : https://www.youtube.com/watch?feature=youtu.be&v=xfoh_pftrG4&app=desktop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키워드 조회 수

연명의료 및 죽음 환자의 가족은 심폐소생술 금지를 원하지만, 의사는 그렇지 않음 file

키워드 심폐소생술 금지, DNR, Do Not Resuscitate, 심부전, heart failure, 심장이식, heart transplant, 식물상태, vegetative state, 프라이버시, privacy, 의사윤리강령, code of medical ethics, 자율성, autonomy, 자기결정, self-determination, 최선의 이익, best interest, 보건의료대리인, 지정대리인, health care proxy, 말기, terminal, 임종과정, dying process 

Andrey Jurtschenko는 자녀들에게 부담이 되고 싶지 않다고 말함. 그가 심장이식수술 중 뇌가 손상되었는데도 그의 의료진은 심폐소생술 금지 요청을 거절함.   Andrey Jurtschenko는 심장이식수술을 받은 지 3주가 지나도록 깨어나지 못하고 있음.   희끗희끗...

  • 조회 수 314

연명의료 및 죽음 미국의 병원보다 가정에서 더 많은 자연사가 발생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옴 file

키워드 natural deaths, 자연사, end of life, 생애말기, dying at home, 가정에서의 사망, 임박한 죽음, pending death, 호스피스, hospice care, 소생, resuscitation, NEJM 

집에서 사망한 사람이 병원에서 사망한 사람을 50년 만에 처음으로 넘어섬.   뉴잉글랜드의학저널(NEJM;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CORRESPONDENCE’에 최근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미국에서 2017년 기준 자연사의 29.8%가 병원, 30.7%가 집, 20.8%가 ...

  • 조회 수 681

연명의료 및 죽음 [에세이] 죽음에 대한 의학적 지원제도가 인권에 해당할까? file

키워드 죽음에 대한 의학적 지원, medical aid in dying, MAID, 조력죽음, assisted death, 조력자살, assisted suicide, 임종과정 환자, dying patients, 말기, terminal illness, 인권, human rights, 공공의 이익, public interest, 공공의 선, public good, 안전장치, safeguards 

미국 킹스카운티의학회(Kings County Medical Society)는 뉴욕주 의원들과 오찬모임을 가짐. 초청된 손님 중 한 명은 뉴욕주의회 보건위원회 위원장(Richard Gottfried)으로 발의되어 있는 죽음에 대한 의학적 지원(MAID; medical aid in dying) 법안을 지지하...

  • 조회 수 115

연명의료 및 죽음 조력죽음: 말기환자는 고등법원 소송에서 패소 file

키워드 말기, terminally ill, 조력죽음, assisted dying, 인권, human rights, 고등법원, High Court 

영국에서 조력죽음법률에 도전한 말기환자가 고등법원 소송에서 패소함.   러틀랜드지역 출신 Phil Newby(49세)는 2014년 운동신경질환(MND; motor neurone disease) 진단을 받아 걷거나 손과 팔을 사용할 수 없게 됨.   그는 ‘존엄하고 세련된 결말(dignified...

  • 조회 수 101

연명의료 및 죽음 미국 연방 연구는 의학적으로 ‘무익한 의료’ 결정에 편견이 만연해있음을 발견함 file

키워드 장애, disabilities, 연명의료, life-sustaining treatment, 의학적 무익함, medical futility, 삶의 질, quality of life, 병원윤리위원회, hospital ethics committees, 이해상충, conflicts of interest, 국가위원회, NCD 

미국 대통령과 의회에 자문하는 독립적인 연방기구인 국가장애위원회(NCD; National Council on Disability)는 보건의료종사자들이 장애인의 연명의료를 보류하거나 중단하는 결정을 검토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발표함.   ‘의학적 무익함과 장애에 ...

  • 조회 수 70

연명의료 및 죽음 네덜란드 국민, 안락사를 강력하게 지지 ― 삶에 지친 사람에 대해서도 다수가 찬성 file

키워드 안락사, euthanasia, 조력자살, assisted suicide, 말기, terminal illnesses, 견딜 수 없는 고통, unbearable suffering, 암, cancer, 치매, dementia 

네덜란드 국가통계청(CBS)이 국민 36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신체적으로 건강하더라도 본인의 삶이 끝났다고 느끼는 사람들을 위하여 조력자살제도를 도입하는 것을 과반 이상이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남.   55%가 삶에 지친 사람들이 죽을 ...

  • 조회 수 243

연명의료 및 죽음 완화의료를 지원의료로 브랜드 이미지를 새롭게 하면 활성화할 수 있음 file

키워드 완화의료, palliative care, 지원의료, supportive care, 암센터, cancer center, 조기의뢰, early referrals, 암, cancer, 생애말기, end of life, 호스피스, hospice, 삶의 질, quality of life 

“완화의료는 암환자들에게 충분히 이용되지 않고 있지만, 간단한 명칭 변경은 극적인 변화를 일으켜 긍정적이고 생산적인 결과를 낼 수 있다”는 주장이 제5차 전이성유방암 국제학술대회(ABC5; Advanced Breast Cancer Fifth International Consensus Conferen...

  • 조회 수 91

연명의료 및 죽음 사전의료계획을 세워도 보건의료를 덜 이용하지는 않음 file

키워드 사전의료계획, 사전돌봄계획, advance care planning, ACP, 생애말기, end of life, 말기환자, seriously ill patients, 보건의료이용, health care utilization, 집중치료, intensive therapies, 호스피스, hospice, 사망률, mortality, 의료비, health care costs, POLST, Medicare, JAMA Network Open 

미국에서 사전의료계획을 세운 환자는 호스피스이용률이 높지만, 생애말기에 공격적인 치료를 청할 가능성은 줄지 않음. 이 같은 연구결과가 저널(JAMA Network Open)에 실림.   보건의료종사자와 보험지불자는 비용을 관리하는 경로이자 환자와 가족에게 이득...

  • 조회 수 133

연명의료 및 죽음 세계의사회, 안락사와 의사조력자살에 대한 반대 재확인 file

키워드 안락사, euthanasia, 의사조력자살, physician-assisted suicide, 조력자살, assisted suicide, 의사조력죽음, edically assisted death, 의사윤리강령, Code of Medical Ethics, 세계의사회, WMA 

세계의사회(WMA; World Medical Association)는 안락사와 의사조력자살에 강력히 반대하는 오랫동안 지속된 정책을 재확인함.   세계의사회 제70차 총회에서는 전 세계의 의사들과 심도 있는 협의과정을 거쳐 안락사와 의사조력자살에 관한 선언문 개정안을 채...

  • 조회 수 1081

연명의료 및 죽음 미국 국가장애위원회의 연구에 따르면 조력자살법률은 장애인에게 위험함 file

키워드 조력자살, assisted suicide, 합법화, legalize, 장애, disabilities, 보호책, safeguards, 말기, terminal illness, 자살 전염, suicide contagion, 오진, misdiagnoses, 재정적 압력, financial pressure, 의료쇼핑, doctor shop, 마약성진통제, opioids, 자살 예방, suicide prevention, NCD 

미국 국가장애위원회(NCD; National Council on Disability)가 조력자살법률이 장애인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한 통렬한 분석을 ‘조력자살법률과 장애인에 대한 위험’ 보고서로 발표함. 보호책이 효과적이지 않고, 남용과 과실에 대한 감시가 거의 없다는 점이 ...

  • 조회 수 130

연명의료 및 죽음 캐나다 온타리오주 최고법원은 뇌사사건을 기각하지만, 핵심 쟁점에 대해서는 판결하지 않음 file

키워드 뇌사, brain death, 항소법원, appeal court, 종교적 믿음, religious beliefs, 사망판단, determination of death, 생명유지장치, life support, 헌법적 보호, constitutional protection 

“임상적으로 사망한 환자는 헌법이 보호하는 대상이 아님”   캐나다 온타리오주의 최고법원은 뇌사판정을 받은 딸(Taquisha McKitty)의 생명유지장치를 유지해줄 것을 요청하는 법적인 도전을 기각함.   그러나 항소법원은 사망판단기준에 종교적인 믿음도 적...

  • 조회 수 107

연명의료 및 죽음 영국 고등법원은 심각하게 아픈 소녀를 치료를 위해 이탈리아로 데려갈 수 있다고 판결 file

키워드 연명의료, life-sustaining treatment, 인공호흡기, ventilation, 고등법원, high court, 뇌손상, brain injury, 최선의 이익, best interests, 생애말기 결정, end-of-life decision, 기관절개술, tracheotomy 

영국 부모는 중증도의 뇌손상을 입은 딸(5세 Tafida Raqeeb)을 생명유지장치를 유지한 채 이탈리아로 데려가 치료를 받기 위한 고등법원 소송에서 승리한 후 안도감을 표현함. 의사들이 생명유지장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지만, 결국 부모가 승소한 것임.   ...

  • 조회 수 82

연명의료 및 죽음 이탈리아 헌법재판소, 조력자살이 항상 범죄는 아니라고 판결 file

키워드 헌법재판소, constitutional court, 조력자살, assisted suicide, 안락사, euthanasia, 연명의료, life-support treatments, 윤리위원회, ethical committee, 양심적 거부, conscientious objection, 전문직 강령, professional code, 자기결정, self-determination, 존엄, dignity 

사지마비 시각장애인 DJ가 사망하는 것을 도운 활동가에 대한 재판은 새로운 법률로 이어질 수 있음.   이탈리아 헌법재판소는 ‘감당할 수 없는 고통’을 받는 사람이 자살하는 것을 돕는 행위가 항상 범죄인 것은 아니라고 판결하면서, 가톨릭 국가에서 법률을...

  • 조회 수 102

연명의료 및 죽음 캐나다 법원, 조력죽음법률 대상환자 요건이 위헌이라고 판결 file

키워드 의사조력죽음법, medically assisted dying laws, 의사조력자살, physician-assisted suicide, 위헌, unconstitutional, 자율성, autonomy, 선택권, choice, 취약한 사람, vulnerable people, 장애, disabilities, 삶의 마지막 시기, end of life, 퀘벡주 고등법원, Quebec Superior Court 

캐나다 퀘벡주 고등법원은 중증장애인 2명이 의사조력자살을 요청한 것과 관련하여 기존 의사조력자살에 관한 연방법과 주법의 대상환자 요건이 위헌이라고 판결함.   퇴행성질환을 앓고 있는 두 명의 환자(51세 Jean Truchon, 74세 Nicole Gladu)는 캐나다와 ...

  • 조회 수 207

연명의료 및 죽음 네덜란드 치매환자 안락사사건 : 환자의 이익을 보호한 의사에게 무죄 판결 file

키워드 안락사, euthanasia, 치매, Alzheimer, dementia, 법적 요건, legal requirements, 의사표현, expressed wish, 동의, consent, 법적 의무, legal duty, 최선의 의도, best intentions, 도덕적 딜레마, moral dilemma, 네덜란드 법원, Dutch court 

환자에게 치사약을 투여하기 전 환자의 커피에 진정제를 몰래 넣은 의사가 네덜란드 안락사법을 어긴 혐의에 대하여 무죄를 선고받음.   검찰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환자(74세/여성)를 안락사시키기 전 환자의 동의를 검증하지 않은 혐의로 담당의사(68세/여성)...

  • 조회 수 797

연명의료 및 죽음 환자가 본인의 삶을 끝내기로 결정할 때 간호사의 역할 file

키워드 존엄사법, Death with Dignity Act, 간호사, nurse, 조력죽음, aid in dying, 윤리강령, code of ethics, 삶을 마감하는 선택지, end-of-life options, 생애말기 돌봄, end-of-life care, 윤리적인 의사결정, ethical decision-making, 안락사, euthanasia, 미국간호협회, ANA 

2012년 암으로 죽어가던 Ben Wald(75세)는 미국 오리건주의 존엄사법을 이용하여 삶을 마감하는 치사약을 처방받기를 원함. 그의 아내인 Pam Wald는 호스피스간호사 Linda가 논의 중 정보를 제공하고 지원해줬다고 밝힘.   Ben의 대장암은 폐까지 전이되었고, ...

  • 조회 수 1420

연명의료 및 죽음 기독교병원이 조력죽음법률에 비추어 병원에 이의를 제기한 의사를 해고함 file

키워드 의사조력죽음, medical aid-in-dying, 조력자살, assisted suicide, 기독교병원, Christian Hospital, 가톨릭보건의료, Catholic Health Care, 신앙기반정책, faith-based policy, 종교의 자유, religious freedom, 수정헌법 제1조, First Amendment, 죽을 권리, right-to-die 

미국 콜로라도주의 기독교가 운영하는 보건기관(센투라헬스社; Centura Health Corp.)이 본인의 환자가 의사조력죽음법률을 이용할 권리를 위하여 법정으로 간 베테랑 의사를 해고함. 해당 보건기관은 ‘조력자살’은 ‘본질적인 악(intrinsically evil)’이라고 ...

  • 조회 수 141

연명의료 및 죽음 대부분의 장기급성기요양병원 환자는 5년 이내에 사망 file

키워드 요양병원, LTACH, long-term acute care hospitals, 노인환자, elderly patients, 생애말기, end of life, 입원치료, inpatient care, 예후, prognosis, 생존율, survival rate, 삶의 질, quality of life, 호스피스, hospice care, 완화의료, palliative care, 메디케어, Medicare, Journal of the American Geriatrics Society 

미국 장기급성기요양병원(LTACH; long-term acute care hospitals)에 입원한 노인환자의 대부분은 5년 이내에 사망하고, 남은 삶의 3분의 2를 입원실에서 보냄.   LTACH의 목표는 환자들이 쇠약해지는 질병과 부상으로부터 회복하고, 독립적으로 살아갈 능력을...

  • 조회 수 1278

연명의료 및 죽음 의사가 죽음이 가까워진 어린이의 부모에게 너무 늦게 알린다는 설문조사결과가 나옴 file

키워드 임박한 죽음, imminent death, 사별한 부모, bereaved parents, 말기질환, terminal illness, life limiting illness, 생애말기, end of life, 나쁜 소식, bad news, 의사소통, communication, 공유하는 의사결정, shared decision-making, 설문조사, survey, BMJ Supportive & Palliative Care 

의사가 부모에게 나쁜 소식을 언제 어떻게 전해야 부모가 적절하게 대비할 수 있는지에 대한 국가차원의 지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옴.   덴마크 연구팀은 의사가 죽음이 가까워진 어린이의 부모에게 너무 늦게 말한다는 소규모 설문조사결과를 저널(BMJ Sup...

  • 조회 수 76

연명의료 및 죽음 [오피니언] 신경외과 수술을 둘러싼 도덕적인 괴로움 file

키워드 신경외과 수술, neurosurgery, 도덕적인 괴로움, moral distress, 최선의 이익, best interest, 사전의료지시서, advance directive, 연명의료, life-sustaining treatments, 삶의 질, quality of life, 호스피스, hospice care, Journal of Surgical Education 

“신경외과 수술을 하더라도 의미 있는 회복 가능성이 점점 줄어드는 경우 수술은 환자의 최선의 이익에 부합할까?”   한밤중에 다른 병원에서 환자가 전원됨. 그는 몸이 뻣뻣해진 노인이었음. 말을 할 수 없었고, 몸의 오른쪽을 움직이지 못했음. 왼쪽 팔과 다...

  • 조회 수 11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