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생명윤리 관련 일일언론동향 [7월 1일]

네이버·카카오 인증서로 공공기관 보유한 나의건강기록확인한다

오는 9월부터 공공기관이 보유한 각종 의료정보를 보여주는 앱 나의 건강정보를 이용할 때 네이버, 카카오에서 발급받은 인증서를 활용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의료정보원, 네이버, 카카오는 30나의 건강기록앱 편의성 개선 및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에 오는 9월부터 네이버나 카카오를 통해 발급 받은 인증서로 나의건강정보 앱에 로그인해 각종 건강정보 확인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나의건강정보는 정부가 마이 헬스웨이사업의 일환으로 만든 스마트폰 앱이다. 여러 기관에 흩어져있던 개인의 건강정보를 한군데 모아서 보여준다.

기사 및 사진 : https://www.hani.co.kr/arti/economy/it/1001509.html

 

식약처, 비대면 시대 임상시험 안전 확보 간담회 개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0일 비대면 시대 임상시험 참여자의 안전 확보와 임상시험 혁신성장을 모색하기 위해 국내 주요 임상시험 센터장 및 관련 단체장과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비대면 임상 역량 강화를 위한 기반 확충 방안을 논의하고 임상시험 센터 등 현장의 애로사항을 공유했다. 또 중앙임상심의위원회·비대면 임상시험 규제를 선제적으로 마련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기사 : https://www.yna.co.kr/view/AKR20210630063200017?input=1195m

보도자료 https://www.mfds.go.kr/brd/m_99/view.do?seq=45521&srchFr=&srchTo=&srchWord=&srchTp=&itm_seq_1=0&itm_seq_2=0&multi_itm_seq=0&company_cd=&company_nm=&page=1

 

변이보다 확산 빠른 인포데믹방역 시스템까지 무력화

코로나19 백신 접종 와중에도 인포데믹은 계속되고 있다. 특히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에 대한 허위 정보들이 퍼지며 백신 접종을 기피하는 백신 포비아(공포증)’가 극성이다. 가짜뉴스는 사회적 혼란을 초래하고 당국의 대처를 어렵게 한다. 거기에 개인의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다. 정보가 중요한 시대에 거짓정보가 가진 위험성은 감염병 못지 않다. 이런 가운데 디지털 시대 우리나라 뉴스는 국민의 신뢰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3일 발간된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부설 로이터저널리즘연구소가 수행한 디지털 뉴스 리포트 2021’에 따르면 뉴스 전반에 대한 신뢰도조사에서 한국은 신뢰하다는 응답률이 32%46개국 가운데 38위를 기록했다. 또 인터넷에서 접하는 정보의 진위에 대해 한국은 65% 우려한다고 답했다. 보고서에서 허위정보 경로로 우려되는 미디어 플랫폼으로 한국인들은 압도적으로 유튜브(34%)를 꼽았다.

2021-07-1 (인포데믹).jpg

기사 및 사진 : https://www.segye.com/newsView/20210630515372?OutUrl=naver

관련 보고서 : https://reutersinstitute.politics.ox.ac.uk/digital-news-report/2021

첨부파일
이미지 2021-07-01 (메인).jpg (26.9KB / 다운로드  15)
이미지 2021-07-1 (인포데믹).jpg (48.5KB / 다운로드  16)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