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생명윤리 관련 일일언론동향 [12월 23일]

마이데이터, 미성년자 개인정보 보호 강화

마이데이터* 서비스의 정보제공 범위가 확대되고, 미성년자 보호도 강화된다. 개정안은 마이데이터 이용자 편의 등을 감안해 정보주체의 전송요구 대상 정보에 은행계좌 등의 적요정보를 명시적으로 포함하는 내용이 담겼다. 금융당국은 또 개인정보보호 강화 등을 위해 적요정보와 미성년자 정보의 마케팅 이용과 제3자 제공 등을 금지키로 했다. 특히 미성년자의 경우 더 두터운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마이데이터 서비스 제공을 위한 전송 요구시 법정대리인 동의 여부를 확인토록 했다.

*마이데이터: 여러 금융회사에 흩어진 개인 금융정보를 토대로 맞춤형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

기사 :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122217132123692

 

WHO "부스터샷이 팬데믹 연장...백신불평등이 새로운 변이 만들어"

세계보건기구(WHO)가 선진국들이 잇따라 추진 중인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 계획이 전세계 백신불평등을 심화시킨다며 팬데믹(세계적대유행)을 오히려 연장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백신 보급률이 낮은 저개발국가에서 코로나19 변이가 계속해서 등장하면 더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경고로 풀이된다. WHO에 따르면 현재 전세계 하루 백신 투여량의 20%가 부스터샷 접종분에 투입되고 있다.

기사 및 사진 : https://view.asiae.co.kr/article/2021122307132182857

 

FDA, '먹는 알약' 코로나 치료제 첫 승인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미 제약회사 화이자의 먹는 코로나19 치료 알약 사용을 최초 승인했다. FDA22(현지시간) 화이자의 코로나19 경구용 치료 알약 팍스로비드를 가정용으로 긴급 사용하는 것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가정에서 팍스로비드를 복용할 수 있는 대상은 코로나19 감염 시 입원 가능성이 큰 고위험군 성인과 12세 이상 소아 환자, 기저질환을 가진 환자 등이다. 몸무게 40kg 이상이어야 이 알약을 복용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약 4000만명에 달하는 미국 성인들이 백신을 맞지 않은 상황에서 효과적인 코로나 알약은 환자 증가세를 둔화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나 각 가정에서 환자들이 팍스로비드를 복용한다고 하더라도 코로나 방역에 대한 초기 효과는 제한적이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기사 : https://www.khan.co.kr/world/america/article/202112230740001

첨부파일
이미지 2021-12-23 (메인).PNG (825.1KB / 다운로드  6)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