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생명윤리 관련 일일언론동향 [12월 9일]

 

'소아백혈병 치료' 고위험 첨단재생의료 임상 첫 승인

암세포만을 공격하는 키메라항원수용체 T세포’(CAR-T세포)를 활용해 소아백혈병을 치료하는 임상연구 계획이 고위험 임상연구로 처음 승인됐다. 이번 임상연구 계획은 지난해 9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령’(첨단재생바이오법) 시행 이후 처음 승인된 고위험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다.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심의위원회와 식약처는 제출받은 임상연구 계획 등을 토대로 연구 역량, 연구 대상 보호 여부, 안전성·유효성 등을 철저히 검증한 후 의결·승인했다. 정부는 법령에 따라 임상연구 계획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철저히 검증하면서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 희귀 난치 질환자들의 치료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기사 : https://newsis.com/view/?id=NISX20211208_0001680898&cID=10201&pID=10200

 

'청소년 방역 패스' 형평성 논란에유은혜 "개선안 관계부처와 협의"

연일 청소년 방역패스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이 있는지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들이 방역패스가 학생들의 학습권을 침해한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내는 등 반발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여당은 방역패스 미세조정에 나서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청소년 방역패스 조정을 논의중이다. 다만 민주당은 청소년 방역패스의 필요성 자체는 인정하는 분위기로, 전면 재조정보다는 방역패스 적용 대상·시행 시기를 조정하거나 계도기간을 두는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기사 : http://www.segye.com/newsView/20211208515113?OutUrl=naver

 

캘리포니아 낙태로 지친 여성들 오라, 여비와 시술 비용도 제공

미국 연방대법원이 내년 6월 낙태를 전면 금지하는 판결을 내리면 캘리포니아주가 낙태 피난처를 제공하겠다고 나섰다. 낙태를 원해 캘리포니아주로 넘어오는 다른 주 여성들에게 시술을 제공하고 여비나 숙박까지 지급하는 방안인데 파장이 만만찮을 전망이다. AP 통신이 8(현지시간) 보도한 데 따르면 40개가 넘는 낙태 시술 병원과 낙태 옹호론자, 낙태권을 지지하는 주의원 등으로 구성된 캘리포니아 낙태의 미래 위원회는 이날 주정부에 이와 같은 계획을 권고했다.

기사 및 사진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11209500022&wlog_tag3=naver

 

첨부파일
이미지 2021-12-09 (메인).PNG (559.1KB / 다운로드  10)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