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자료
언론보도자료

[동아닷컴] 웰다잉법 통과 숨은주역 3인방

조회 수 567 추천 수 0 2016.01.27 15:44:12

[웰다잉法 통과 이후] 
“중단-중지, 치료-의료 단어 뉘앙스 달라 국어학자에게 자문해 수차례 조정”


유근형기자 , 조건희기자    2016년 1월 12일  [동아닷컴]



“순간순간이 정말 가시밭길이었어요.”

웰다잉법 통과의 숨은 주역으로 알려진 이윤성 국가생명윤리정책연구원장과 윤영호 교수(이상 서울대 의대 교수), 정통령 보건복지부 생명윤리정책과장은 지나온 논의 과정을 회상하며 11일 이렇게 입을 모았다.

이 원장은 대통령 소속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 특별위원장을 맡아 수십 차례 회의와 공청회를 열며 웰다잉법의 원형이 된 권고안을 ‘한 땀 한 땀’ 구성해 나갔다. 이 원장은 “모든 내용이 각각 첨예한 쟁점을 담고 있어 단어 한 글자를 정하는 데에만 여러 날이 걸릴 정도였다”고 떠올렸다.

특히 연명의료 ‘중단(中斷)’과 ‘중지(中止)’ 중 어떤 단어가 적합한지를 놓고도 수차례 회의를 열고 국어학자에게 자문까지 해야 했다. 결국 법조문에는 ‘재개하지 않는다’는 뜻에 더 가까운 ‘중단’을 사용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치료’로 번역돼왔던 영어 단어 ‘Treatment’를 ‘의료’로 번역하는 데에도 진통이 따랐다. ‘치료’는 회복의 목적을 담고 있기 때문에 ‘회복 가능성이 없는 환자’만을 대상으로 한 이번 웰다잉법에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 때문이었다. 



윤 교수는 웰다잉법이 좌초될 위기마다 새누리당 정갑윤 국회부의장, 김세연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우윤근 의원 등 여야 의원 30명이 참여한 ‘웰다잉 문화 조성을 위한 국회의원 모임’과 긴밀히 관계를 맺으며 정치권의 갈등을 조정하는 역할을 했다. 웰다잉법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와 법제사법위원회 등의 심의에서 지체될 때마다 막후 조율을 도맡았다. 윤 교수는 “여야가 웰다잉 문제 앞에서는 한목소리를 내줘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예기치 못했던 막판 변수에 대응하는 것은 정 과장의 몫이었다. 원안에는 무연고자의 연명의료 중단을 병원 윤리위원회가 결정할 수 있도록 한 내용도 포함돼 있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헌법재판소가 당사자 동의 없이는 무연고자의 시신을 해부 실습용으로 쓸 수 없도록 ‘시체해부법’ 조항에 위헌 결정을 내린 게 예기치 못한 걸림돌로 등장했다. 결국 실무진은 연명의료와 관련된 무연고자 조항을 최종 법안에서 뺄 수밖에 없었다.

이들은 모두 웰다잉법 통과를 환영하면서도 중단 가능 연명의료 대상이 막판에 심폐소생술, 혈액투석, 항암제 투여, 인공호흡기 착용 등 4가지로 제한된 데에는 아쉬움을 나타냈다. 의료 기술의 발달에 따라 앞으로 새로 등장할 시술은 웰다잉법이 포괄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정 과장은 “웰다잉법이 19대 국회에서도 좌절되면 수많은 환자들이 기약 없는 고통을 이어가야 한다는 판단하에 타협을 이끌어내려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조건희 becom@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유근형 기자


http://news.donga.com/3/all/20160112/75846751/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백세시대] 김명희 국가생명윤리정책원 원장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쓰기 전·후, 가족과 충분히 교류해야” file 2020-03-23 1433
79 [법률신문] 변협 여성변호사특위, 국가생명윤리정책원과 간담회 file 2020-06-02 279
78 [신동아] 김명희 신임 국가생명윤리정책원장 - ‘싸움꾼’ 의사에서 공공기관장으로 변신 2020-02-26 556
77 [cpbc News] 김명희 원장, "인간 생명과 출산의 인위적 개입 굉장히 위험해" 2020-02-20 507
76 [가톨릭평화신문] 국가생명윤리정책원 김명희 원장, ‘생명윤리는 우리 삶과 떼려야 뗄 수 없는 문제’ 인식해야 2020-02-19 498
75 [cpbc News] 김명희 원장, "생명윤리가 기술 발목 잡는다? 안전망 역할" 2020-02-18 502
74 [가톨릭신문이 만난 사람] 국가생명윤리정책원 김명희(로사) 신임 원장 file 2020-02-13 476
73 [뉴스핌] '낙태죄 위헌결정' 생명존중 문화 확산 계기로 만들자(김명희 사무총장 기고) 2020-02-13 497
72 한국공공조직은행 매거진 8호(김명희 사무총장 인터뷰) file 2020-02-13 383
71 [정책브리핑] 연명의료결정제도 시행 1년 돌아보는 논의의 장 마련 file 2019-02-26 348
70 [의학신문] 국가생명윤리정책원·한국공공조직은행, 공공기관 격상 file 2019-02-08 372
69 [KTV] '연명의료결정법 1년'··· 임종문화 바꿀까? (김명희 사무총장) file 2019-02-08 337
68 [YTN 뉴스] '연명의료 결정법' 1년...임종 문화가 바뀐다 (이윤성 원장) file 2019-02-08 251
67 [SBS뉴스] "존엄사 원한다" 의향서 쓰는 사람들 ↑…임종 문화 변화 (이윤성 원장) file 2019-02-08 324
66 [EBS초대석] 존엄사, 아름답게 생을 마감할 권리 - 이윤성 국가생명윤리정책원 원장 file 2018-07-09 358
65 [백세시대] 이윤성 국가생명윤리정책원장 “삶을 정리하지 못하고 눈 감으면 불행…죽음 맞이할 시간 가져야 해” 2018-07-02 290
64 [쿠키뉴스] 품위있는 죽음위해…연명의료결정법 시범사업 내달 추진 2017-09-28 401
63 [청년의사] “생명과학과 생명윤리의 아름다운 동행이 필요한 때” file 2016-06-14 400
62 [월간조선] 죽음을 준비하는 교육 필요 - 박상은 위원장 인터뷰 file 2016-03-28 446
» [동아닷컴] 웰다잉법 통과 숨은주역 3인방 2016-01-27 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