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자료
언론보도자료

“우리의 삶 자체가 생명윤리 문제의 집합체”

생명 윤리는 사회의 기본 안전망 지켜지지 않으면 파국에 이를 것
과학 발전 발목 잡는 규제 아닌 생명과 생명 사이의 당연한 도리
윤리 기반 없는 연구 도움 안 돼
대통령 직속 위원회 설치 고무적이나 전문 학자·연구자 양성 시스템 등
관련 분야에 대한 투자 부족 아쉬워
가톨릭교회 ‘생명대학원’ 운영 고무적 생명윤리에 대한 관심 널리 알려지길

‘행동하는 생명윤리 전문가.’ 1월 6일 국가생명윤리정책원(이하 정책원) 신임 원장으로 취임한 김명희(로사·59) 원장을 표현한 말이다. 국가 생명윤리 정책을 제시하는 정책원 사무총장, 국민건강보험공단 전문연구위원 등을 역임한 김 원장은 행동하는 그리스도를 따라 열심히 생명의 복음을 전파한 가톨릭 생명윤리계 대모이기도 하다. 정책원 원장으로 이제 막 한 달을 지낸 김 원장을 만나 생명윤리 분야 정책의 주요 문제점과 해법, 포부 등을 들었다.

가톨릭신문 인터뷰.jpg

-장병일 편집국장(이하 장 국장): 생명윤리 정책은 국가 존립에 꼭 필요하지 않습니까.

▲김명희 원장(이하 김 원장): 네. 생명윤리는 사회 질서를 유지하는 기본 안전망입니다. ‘생명윤리’라 하면 과학 발전의 발목을 잡는 규제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지만, 아닙니다. 여럿이 모여 사는 사회가 지속가능하고 발전하려면 사람과 사람, 생명과 생명 사이에 당연히 도리를 지켜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사회는 결국 파국에 이를 수밖에 없습니다. (이하 생략)

기사 바로가기 :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2993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cpbc News] 김명희 원장, "인간 생명과 출산의 인위적 개입 굉장히 위험해" 2020-02-20 1
76 [가톨릭평화신문] 국가생명윤리정책원 김명희 원장, ‘생명윤리는 우리 삶과 떼려야 뗄 수 없는 문제’ 인식해야 2020-02-19 2
75 [cpbc News] 김명희 원장, "생명윤리가 기술 발목 잡는다? 안전망 역할" 2020-02-18 11
» [가톨릭신문이 만난 사람] 국가생명윤리정책원 김명희(로사) 신임 원장 file 2020-02-13 26
73 [뉴스핌] '낙태죄 위헌결정' 생명존중 문화 확산 계기로 만들자(김명희 사무총장 기고) 2020-02-13 22
72 한국공공조직은행 매거진 8호(김명희 사무총장 인터뷰) file 2020-02-13 20
71 [정책브리핑] 연명의료결정제도 시행 1년 돌아보는 논의의 장 마련 file 2019-02-26 244
70 [의학신문] 국가생명윤리정책원·한국공공조직은행, 공공기관 격상 file 2019-02-08 264
69 [KTV] '연명의료결정법 1년'··· 임종문화 바꿀까? (김명희 사무총장) file 2019-02-08 230
68 [YTN 뉴스] '연명의료 결정법' 1년...임종 문화가 바뀐다 (이윤성 원장) file 2019-02-08 159
67 [SBS뉴스] "존엄사 원한다" 의향서 쓰는 사람들 ↑…임종 문화 변화 (이윤성 원장) file 2019-02-08 197
66 [EBS초대석] 존엄사, 아름답게 생을 마감할 권리 - 이윤성 국가생명윤리정책원 원장 file 2018-07-09 250
65 [백세시대] 이윤성 국가생명윤리정책원장 “삶을 정리하지 못하고 눈 감으면 불행…죽음 맞이할 시간 가져야 해” 2018-07-02 209
64 [쿠키뉴스] 품위있는 죽음위해…연명의료결정법 시범사업 내달 추진 2017-09-28 318
63 [청년의사] “생명과학과 생명윤리의 아름다운 동행이 필요한 때” file 2016-06-14 309
62 [월간조선] 죽음을 준비하는 교육 필요 - 박상은 위원장 인터뷰 file 2016-03-28 359
61 [동아닷컴] 웰다잉법 통과 숨은주역 3인방 2016-01-27 474
60 [아시아엔플라자] 국가생명윤리정책연구원, ‘생명존중헌장’ 특위 7일 개최 2015-09-09 391
59 [의협신문-연구원포럼] "메르스 환자, 죄인 아니라 피해자다" 2015-09-09 377
58 [문화일보-연구원장 인터뷰] “원격진료, 의사에겐 興亡의 문제… 환자에겐 生死의 문제” 2015-09-09 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