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12월 2일] 최대 4가지 바이러스 40분 만에 동시 진단 기기 개발

'뇌혈관 주위 공간확장' 심할수록 알츠하이머 진행 빨라

알츠하이머병 환자에게 관찰되는 '뇌혈관 주위 공간 확장' 정도가 심할수록 인지기능 악화 속도가 빠르다는 사실이 새롭게 규명됐다. 상계백병원 신경과 정승호 교수 등 공동 연구팀은 양전자단층촬영(PET) 검사에서 알츠하이머병으로 진단된 208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 기사: https://www.yna.co.kr/view/AKR20221201083700017?section=lifestyle/health

 

최대 4가지 바이러스 40분 만에 동시 진단 기기 개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최대 4가지 바이러스를 동시에 최대 40분 만에 검사할 수 있는 유전자증폭(PCR) 기기를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이 기기는 한 번의 바이오 표본 채취로 코로나19를 포함해 독감, 호흡기 질환 등 다양한 감염병을 동시에 구분해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 기사: https://www.yna.co.kr/view/AKR20221130150300063?section=lifestyle/health

 

백신 접종자 피는 안돼생후 4개월 아기 수술 거부한 부모

뉴질랜드의 한 부모가 백신이 접종된 사람의 피를 수혈할 수 없다는 이유로 위독한 상태에 있는 생후 4개월 된 아기의 수술을 거부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 기사: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2830646632554256&mediaCodeNo=257&OutLnkChk=Y

첨부파일
이미지 [메인사진]국가생명윤리정책원.PNG (43.7KB / 다운로드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