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11월 28일] ‘조력사법’ 우려하는 현장…“살리려 의사 됐는데” 감정 부담 지적 등

조력사법우려하는 현장살리려 의사 됐는데감정 부담 지적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가 의사의 도움을 받아 삶과 죽음을 결정할 수 있게 하는 조력존엄사법안이 발의된 가운데 의료 현장에서는 우려가 쏟아졌다. 조력존엄사법안 시행 주체가 되는 의료진의 감정적 부담을 줄여줄 수 있는 제도적 지원이 전무하다는 지적과 함께 해당 법안을 사회에서 요구하는 이유를 정확히 파악하고 사회적으로 충분한 논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요구도 나왔다.

  - 기사: http://www.docdocdoc.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29686

 

코로나 파괴 인공효소 만드는 '합성생물학' 혁신 '눈앞'

영국 과학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를 파괴하는 인공 효소를 만들었다. 알렉산더 테일러 영국 케임브리지대 치료면역학 및 전염병연구소 연구원팀은 바이러스를 체내에서 자체적으로 죽일 수 없는 약한 면역체계를 가진 사람들을 위한 치료제로 활용할 수 있다"며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공개했다.

  - 기사: https://www.dongascience.com/news.php?idx=57241 

 

아프가니스탄: ‘굶주린 아이들이 잠잘 수 있게 진정제를 먹입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배고픈 아이들에게 진정제를 먹여 재우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 친딸 혹은 장기를 팔아 겨우 생계를 이어 나가는 이들도 있다. 탈레반이 정권을 장악하고 국제 사회의 지원이 끊긴 뒤 2번째로 맞는 이번 겨울, 수백만 명이 기근으로 고통받고 있다.

  - 기사: https://www.bbc.com/korean/international-63771263

첨부파일
이미지 [메인사진]국가생명윤리정책원.PNG (43.7KB / 다운로드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