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생명윤리 관련 일일언론동향 [1월 17일]

정부 "학원·독서실·박물관·영화관·대형마트 방역패스 해제"

정부가 코로나19 감염 전파 위험이 적은 보습학원, 독서실, 박물관, 영화관, 대형마트 등 시설의 방역패스를 해제하기로 했다. 권덕철 장관은 17정부는 마스크 상시 착용이 가능하고 침방울 배출 활동이 적은 시설에 대한 방역패스를 해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금은 방역패스를 확대했던 지난해 12월에 비해 유행규모가 감소하고 의료여력이 커졌다위험도가 낮은 시설의 방역패스를 완화할 필요가 있고, 법원의 상반된 판결*로 지역 간 혼선도 발생하고 있어 정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는 지난 14일 서울 지역의 청소년과 대형마트·백화점 대상 방역패스를 중지하라고 결정했는데, 같은 날 서울행정법원 행정13부는 보건복지부 장관을 대상으로 한 방역패스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했다.

기사 및 사진 : https://www.yna.co.kr/view/AKR20220117025400530?input=1195m

 

먹는 코로나 치료제, 가족과도 공유 안 된다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14일 환자들에게 공급되기 시작하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유의사항에 대해 안내했다. 식약처는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팍스로비드 복용방법 및 유의사항은?’이란 제목의 환자 및 보호자용 설명서를 공개했다. 먼저 팍스로비드를 복용하기 전 의료전문가에게 알려야 하는 사항으로는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 간질환 또는 신장질환이 있는 경우 임신했거나 임신 예정인 경우 수유 중인 경우 기타 중대한 질환이 있는 경우 등이 포함됐다. 만약 확진자에게 공급된 팍스로비드를 불법으로 판매할 경우 처벌(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된다. 특히 복용 후 남은 약을 판매(가족 등에게 무상 수여하는 경우 포함)하는 행위는 의약품 불법 판매에 해당해 처벌받을 수 있다.

기사 : http://www.segye.com/newsView/20220115501683?OutUrl=naver

팍스로비드 환자 및 보호자용 설명서 : https://nedrug.mfds.go.kr/bbs/120/24/

 

확 바뀐 진단검사노인 PCR·신속항원검사 대상자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에서 우세종이 되면 기존 유전자 증폭(PCR) 진단검사가 아닌 신속항원검사로도 방역패스를 인정받을 수 있게 된다. 기존 PCR 검사는 감염취약 고위험군, 의료기관 소견에 따라 코로나19가 의심되는 사람 등 우선순위에 따라서 실시한다. 기존 확진자와 접촉력이 없고 증상이 없는 대부분의 사람은 신속항원검사로 검사를 받는다. 오미크론으로 인한 확진자 폭증에 따라 늘어나는 검사 수요를 대응하기 위한 목적이다.

기사 : https://www.news1.kr/articles/?4555235

 

 

 

첨부파일
이미지 2022-01-17 (메인).PNG (454.4KB / 다운로드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