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생명윤리 관련 일일언론동향 [1월 11일]

사람 몸에서 '돼지 심장' 뛴다미국서 첫 이식 수술

미국에서 유전자를 조작한 돼지의 심장을 말기 심장질환 환자에 이식하는 수술이 세계 처음으로 시행됐다. 이식받은 환자는 10일 현재(현지시간) 즉각적인 거부반응 없이 사흘째 회복 중이다. 성공 여부를 판단하기에는 아직 이르지만, 환자는 수술 후 사흘째 회복 중이며 이식된 장기는 현재 사람 심장처럼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다. 외신들은 이번 수술이 성공하면 이식용 장기 부족 해결을 앞당길 획기적 성과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기사 및 사진 : https://www.yna.co.kr/view/AKR20220111015352009?input=1195m

 

방역당국 “4차 접종? 3차 접종 효과 검토 후 판단

문재인 대통령이 오미크론 우세종화를 우려해 4차 접종과 5~11세 접종에 대해 조속히 결론내 달라고 주문한 가운데, 방역당국은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전문가 의견과 3차 접종의 효과성을 고려해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5~11세 소아·청소년 접종과 관련해서는 지금 국내외 연구결과와 국가별 정책동향을 분석, 검토하고 있다향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허가를 하게 되면 소아용 백신에 대한 도입 시기 등을 고려해 구체적으로 계획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4차 접종 추진 계획에 대해 현재 3차 접종이 진행되고 있어 방역상황, 3차 접종의 지속기간, 효과성과 전문가 의견 등이 더 필요해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 http://www.sisajournal.com/news/articleView.html?idxno=231355

 

인체 마이크로바이옴의 대장암 억제기전 규명

국내 연구진이 인체 마이크로바이옴에서 생산되는 물질의 대장암 억제 기전을 최초로 규명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연구팀은 장내 미생물 생산물질이 대장암의 성장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단백질의 분해를 촉진하여 세포사멸을 유도함을 발견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를 통해 향후 마이크로바이옴 기반의 대장암 치료제 개발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이크로바이옴이란 특정 환경에 존재하는 미생물과 미생물의 유전정보를 의미한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인체 마이크로바이옴과 질병 간의 인과관계가 밝혀지면서 관련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기사 : https://mdtoday.co.kr/news/view/1065574364930304

 

"오미크론 이달 내 우세종" 방역완화 신중먹는 약 14일부터 처방

최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상황이 개선되고 있지만, 오미크론 확산 등을 이유로 11일 정부는 방역 완화에는 조심스러운 태도를 취했다. 정부는 이르면 오는 12일 경구용 치료제 활용 방안을 내놓을 방침이다. 또 오미크론 확산에 대비한 동네 의원급 진료도 논의 중이다. 법적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방역패스 관련해서는 효력을 재차 강조했다.

기사 : https://www.news1.kr/articles/?4550765

첨부파일
이미지 2022-01-11(메인).PNG (1.21MB / 다운로드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