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생명윤리 관련 일일언론동향 [1월 4일]

정부 "면역저하자 4차접종 검토 중, 일반국민 대상으로는 미정"

정부가 4일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마친 백혈병 환자 등 면역저하자에게 4차 접종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 외 일반 국민의 4차 접종은 해외사례를 검토하고 있을 뿐 실행 여부를 결정할 단계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정부가 면역저하자에 대한 4차 접종을 결정한다면 2월에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청은 이달 중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열어 접종 대상과 시행 시기를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해외에서는 세계 최초로 추가접종을 시작했던 이스라엘이 4차 접종에 시동을 걸었다.

기사 및 사진 : https://www.yna.co.kr/view/AKR20220104081800530?input=1195m

 

이스라엘, 코로나19 백신 4차접종 60세 이상 전체로 확대(종합)

이스라엘이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2차 부스터샷) 대상을 60대 이상 고령자 전체로 확대했다고 현재 언론이 2(현지시간) 보도했다.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이날 저녁 코로나19 관련 언론 브리핑에서 백신 4차 접종 대상을 60대 이상 고령자 전체와 의료진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스라엘 당국의 4차 접종 대상 확대는 감염력이 높은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상황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기사 : https://www.yna.co.kr/view/AKR20220103002551079?input=1195m

 

방역당국 "방역패스 유효기간, 불편하지만 꼭 필요"

방역당국은 3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증명·음성확인제(방역패스) 유효기간이 적용된 데 대해 다소 불편함이 있을 수 있겠지만 꼭 필요한 조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방역패스 유효기간은 2차 접종(얀센은 1차 접종) 이후 180일까지이며, 이 기간이 경과하면 유효한 접종으로 인정받을 수 없다. 다만 오는 9일까지는 계도기간이어서 방역패스 위반으로 과태료 등 행정 처분이 내려지지는 않는다. 10일부터는 계도기간이 종료돼 유효하지 않은 방역패스로 다중시설을 몰래 이용하다 적발되면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기사 : https://newsis.com/view/?id=NISX20220103_0001711192&cID=10201&pID=10200

 

 

첨부파일
이미지 2022-01-04 (메인).PNG (1.21MB / 다운로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