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생명윤리 관련 일일언론동향 [11월 3일]

인간 눈 자극 실험 위해 토끼가 언제까지 아파야 하나요

2일 농림축산검역본부 동물실험윤리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각종 실험에 사용된 동물은 4141433마리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11.6%(429053마리) 증가했다. 동물실험에는 가축이나 야생동물을 포함해 어류와 파충류, 포유동물까지 다양한 동물이 사용된다. 이수진 의원(더불어민주당)국제적으로 동물실험을 줄이는 추세지만 우리나라는 여전히 동물실험에 과도하게 의존하고 있다비동물실험 관련 법 규정 마련과 비동물 실험시설 등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동물대체시험이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경고한다.

기사 및 사진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11103023005&wlog_tag3=naver

 

텍사스주, ‘심장박동법시행 한 달간 낙태 50% 급감

미국 텍사스주에서 태아의 심장 박동이 감지될 경우 낙태를 금지하는 소위 심장박동법이 시행된지 1달 만에, 낙태 건수가 50%나 줄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텍사스대학교의 정책 평가 프로젝트 연구원들은 최근 주 의원들이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연구를 진행, 이 법이 처음 시행됐던 9월 낙태 건수가 1년 전 같은 달에 비해 49.8% 급감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한 연구원들은 보고서에서 텍사스주 낙태금지법은 미국에서 시행 중인 가장 제한적인 주 차원의 낙태법이며, 텍사스에서 제공되는 시설을 기반으로 한 낙태 건수에 상당히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기사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43497

 

코로나백신 맞은 아동, 심근염·생식능력 장애?전문가 "기우"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데 힘쓰고 있는 미국 정부가 극복해야 할 과제가 하나 더 늘었다. 아동이 백신 접종 시 심근염이나 생식능력 장애 가능성이 있다는 부모들의 우려를 잠재우는 게 그것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 후 심근염 위험이 매우 드물게 있지만 그보다 코로나19 감염 시 심장질환 위험이 훨씬 크다고 지적한다. 생식능력 장애 가능성도 전혀 우려할만한 게 못 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미국 정부는 어린이용 화이자 백신에 대한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최종 권고가 나오면 1500만 회분을 오는 8일부터 5~11세 어린이들에게 접종할 계획이다.

기사 : https://www.yna.co.kr/view/AKR20211102138900009?input=1195m

첨부파일
이미지 2021-11-03 (메인).PNG (368.0KB / 다운로드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