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생명윤리 관련 일일언론동향 [9월 6일]

안전성 우려 적은 신의료기술 도입 진입장벽 낮춘다

안전성 우려가 적은 신의료기술에 한해 논문 등을 통한 정식 평가 절차 이전이라도 의료 현장에서 먼저 사용될 수 있도록 기회가 확대된다. 보건복지부는 선진입 의료기술의 확대와 안전관리 강화를 골자로 한 신의료기술 평가에 관한 규칙개정안을 6일부터 내달 18일까지 입법 예고한다고 5일 밝혔다. 선진입 의료기술은 신의료기술 평가를 통해 정식 인정을 받기 전에 부작용 등 안정성 우려가 적다고 판단돼 제한적인 상황에서 먼저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된 의료 기술을 의미한다. 이번 개정안에 따르면 그간 신의료기술평가 유예 대상에서 제외됐던 체외진단 의료기기도 유예대상에 포함되고, 유예 기간 역시 현행 1년에서 2년으로 연장된다. 또 신의료기술 선진입 확대로 인한 부작용을 막기 위한 안전관리 조항도 구체화됐다.

기사: https://www.yna.co.kr/view/AKR20210905027700530?input=1195m

보도자료 http://www.mohw.go.kr/react/al/sal0301vw.jsp?PAR_MENU_ID=04&MENU_ID=0403&page=1&CONT_SEQ=367795

 

접종 뒤 하혈미국, 백신-생리불순 연관성 본격 연구

미국 국립보건원(NIH)이 코로나19 백신과 생리 불순 간 상관관계를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NIH프로젝트를 통해 백신 접종 후 이런 변화가 백신 자체와 연관돼있는지, 변화가 얼마나 지속되는지 등에 관한 연구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에서도 백신을 맞은 뒤 부정출혈, 생리불순 등의 월경 이상 증상이 나타났다는 경험담이 온라인상에 다수 올라왔다. 정부는 월경 이상을 비롯한 모든 이상반응에 대해 신고가 가능하다고 설명했고, 백신 접종과 월경 이상에 대한 연관성과 인과관계가 있는지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및 사진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10903500133&wlog_tag3=naver

 

'누군 없어서 못맞는데 누군 4차까지'...동남아 특권층 부스터샷 남용

일부 동남아 국가에서 특권층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부스터샷(추가접종)을 맞는 사례가 속출하면서 불평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런 행위로 인해 사회 전체가 위험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부스터샷은 전 세계적으로 델타 변이가 확산하면서 백신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뤄지고 있어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미국 역시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기다리면서 부스터샷 접종을 이달부터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1일 백신 접종 불평등 문제를 꼬집으며 저소득 국가를 위해 코로나19 부스터샷을 연기해달라고 세계 지도자들에게 당부했다.

기사: https://www.news1.kr/articles/?4423674

첨부파일
이미지 2021-09-06 (메인).PNG (624.5KB / 다운로드  1)